2018 평창동계올림픽이 어느새 이틀 앞으로 다가온 지금, KT 5G 시범 서비스를 통해 5G 상용화 시대를 열어갈 날도 머지 않은 것 같은데요~( )و KT는 이번 올림픽을 통해 선보일 다양한 5G 역량을 전세계에 알림으로써 5G 글로벌 생태계 조성을 위해 힘쓸 예정입니다. 이를 보여주듯이 지난 5, KT평창 5G망과 일본 NTT도코모의 상용 4G LTE망 간의 데이터 로밍에 성공했습니다! (짝짝짝) 이 소식을 조금 더 자세히 알아볼까요~?

 

 

평창의 5G 네트워크와 일본의 LTE 네트워크, 글로벌 연동에 성공하다!

 


SCFA(Strategic Cooperation Framework Agreement) 총회를 알고 계신가요? SCFA는 한중일 대표 통신사들의 전략 협의체로 그 동안 글로벌 5G 시대를 열어가기 위해 협력을 결의하고, 작년 10월부터는 KT와 일본 NTT도코모의 5G-4G LTE 로밍을 준비해왔습니다. 그리고 2018 2 5, 드디어 KT 평창 5G 시범망과 일본 NTT도코모의 상용 LTE(4G)망 간의 데이터 로밍 시연 성공소식이 들려왔습니다~(짝짝짝)

   

 

시연에 활용된 KT5G-LTE 연동 기술’은 3GPP에서 표준으로 정의한 ‘5G NSA(Non-Standalone, 5G-4G 호환 표준)’ 기반 기술인데요. 이 기술은 대부분의 통신 사업자들이 5G 조기 상용화를 위해 채택 중인 방식입니다. ‘5G NSA’ 국제 표준은 지난 12월에 공식적으로 확정되었는데요. KT약 한 달여 만에 이 표준 기반 기술을 활용하여 글로벌 연동에 성공했다는 사실! KT의 데이터 로밍 시연 성공을 바탕으로 ‘5G 상용화를 향해 한 발자국 나아갔다고도 할 수 있겠죠?

 

 

글로벌 연동에 앞서, 지난해 10 KT세계 최초로 네트워크·단말·서비스 연동에 성공했다는 소식도 전해드렸죠! 테스트 장비가 아닌 평창 5G 규격을 준수한 실제 삼성전자의 5G 단말기가 5G 네트워크와 연결되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었습니다. 평창올림픽과 함께 실현되는 <평창 5G>의 소식들! 5G가 일상 생활에 적용될 날이 얼마 남지 않았음을 실감할 수 있네요~٩( •́ )

 

 

일본 NTT도코모와의 5G-LTE 데이터 로밍 시연을 넘어서, KT SCFA와의 기술 협력을 통해 5G 글로벌 생태계 조성을 위해 지금도 노력하고 있는데요.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보여줄 5G 시범 서비스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글로벌 5G 상용화를 선도할 KT의 모습을 쭉~ 지켜봐 주세요! (하트)

 

평창에서 만날 있는 ‘5G 네트워크 기반 서비스’ 알아보러 가기

 

 

 

Posted by cherryj


금일 광화문 KT 사옥에서 ‘NB-IoT’를 주제로 KT LG유플러스가 주최하는 간담회가 열렸습니다.

양사는 빠른 속도로 발전하는 사물 인터넷 시장에서의 성공적인 상생을 위해 내년 1분기까지 ‘NB-IoT’ 상용화를 공동 추진하여 사물 인터넷 시장을 ‘NB-IoT’ 기술 중심으로 이끌어 가겠다고 밝혔는데요, KT LGU+콜라보라는 것만으로도 많은 이들의 관심을 모았던 간담회 현장으로 함께 떠나보실까요?

 

NB-IoT, 촘촘한 커버리지와 안정적인 서비스 품질이 장점!

 


‘NB-IoT’가 무엇인지 궁금해하시는 분들이 많으실 것 같습니다. ‘NB-IoT’는 이동통신망의 좁은 대역을 이용해 150kbps 이하의 데이터 전송 속도와 8km 이상의 장거리 서비스를 지원하는 협()대역 사물 인터넷 표준 기술입니다. 전력 소비는 적으면서 가스·수도·전기 검침 및 위치 추적용 기기 등 원거리에 있는 사물 간의 통신에 적합하기 때문에 사물 인터넷의 미래를 이끌어갈 차세대 기술로 손꼽히고 있답니다.

 

특히 ‘NB-IoT’ LTE 전국망을 기반으로 하고 있어 다른 IoT 기술보다 촘촘한 커버리지와 안정적인 서비스 품질을 제공하는데 유리한데요, 이 같은 장점 때문에 현재 T-모바일, 차이나텔레콤, 보다폰 등 글로벌 대형 통신사들이 NB-IoT 기술을 활용한 사물 인터넷 시장 진입에 열을 올리고 있는 추세랍니다.

 

KT-LG유플러스, 경쟁이 아닌 협력을 통한 새로운 가치 창출

 


KT LG유플러스와 함께 NB-IoT 네트워크 조기 상용화를 위한 기술 표준화에 힘쓸 계획인데요, 양사는 내년 1분기까지 NB-IoT 상용화 및 전국망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또한 국내외 주요 IoT 제조사들과 적극적으로 협력하여 칩셋, 모듈, eSim, 단말 등 핵심부품을 공동소싱할 예정입니다. 이를 통해 규모의 경제를 실현하고 스타트업 등 다양한 사업자들이 시장에 진입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여 다양한 서비스에 조기 적용할 수 있습니다.

 


이 외에도 양사는 정부의 IoT 정책에 공동 대응하고, 사물인터넷 협회 등 국내 협단체와 연계해 세계 NB-IoT 시장 조성과 활성화를 위해 함께 노력하고 있는데요.

KT는 동북아 최대 통신사인 차이나모바일, NTT도코모와 정기 협력체계를 갖추고 있으며, LG유플러스도 사물인터넷포럼 의장사로서 산•••관 협력을 통한 IoT 관련 기술, 서비스 보급과 표준화 활동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습니다.


양사 협력의 핵심은 바로, 주요 글로벌 협력기구들이 NB-IoT를 기술표준으로 채택하고 이를 각국 IoT 산업 표준으로 적용시킬 수 있도록 공동 대응하는 것인데요. 이러한 노력으로 사물 인터넷 시장이 NB-IoT 중심으로 재편되면 우리나라 중심의 글로벌 표준화, 기술 리딩을 통해 해외시장을 선점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유틸리티, 산업 IoT, 스마트 시티로 사업 영역 확대!

 

 

그럼 KT LG유플러스와의 NB-IoT망 공동 구축을 통해 어떤 사업을 추진해나갈까요? 가장 먼저 추진할 사업은 유틸리티(utility, 공익사업)’ 분야입니다. 기존의 가스, 수도, 전기 계량기를 NB-IoT 기반 계량기로 교체할 경우 원격 검침 및 관제가 가능해지는데요, 이를 중심으로 고객에게 다양한 부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입니다.

다음으로는 기업 전용 NB-IoT망 구축을 통해 산업 IoT’ 분야 확대에도 힘쓸 예정인데요, 화물 추적 등의 물류 관리, 유해 가스 감시 등의 환경 관리, 주요 설비 모니터링 등 생산 효율화를 통해 고객사의 요구에 최적화된 사물 인터넷 환경을 제공할 계획입니다.

 

 

마지막으로 에너지, 환경, 교통 등 3대 핵심 분야를 중심으로 스마트 시티분야에 집중할 계획입니다. 이를 위해 LG유플러스와 함께 각종 오염 및 자연재해 대응을 위한 실시간 감시 체계와 스마트 신호등, 스마트 파킹 등 지능형 교통 관제 시스템 구축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답니다.

스마트 시티 사업이 구축되면 LED 가로등 제어로에너지비용 절감이 가능해지고, 대기 상황의 모니터링과 수질 자동 관리로 환경을 보다 효율적으로 제어할 수 있게 됩니다. 교통 분야에 있어서는 교통사고 방지 시스템과 스마트 주차 관리로 보다 안전한 생황을 누릴 수 있는데요, 어서 스마트 시티가 구현되어 고객들에게 보다 편리하고 안전한 생활 환경을 제공할 수 있는 날이 오면 좋겠습니다

 

지금까지 NB-IoT 생태계 조성을 위한 KTLG유플러스 양사의 사업 협력 소식에 대해 전해드렸습니다. 오늘 소개해 드린 분야 외에도 양사는 위치 추적, 농작물, 신선 식품 등 자산 관리와 같은 분야에까지 NB-IoT 기술을 적용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고민할 예정입니다. 앞으로도 KT LG유플러스가 경쟁이 아닌 협력을 통해 사물 인터넷 분야에서 어떻게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고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나갈지 지속적인 관심 부탁 드립니다.


Posted by hjhjhjkt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