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9월 경주에서 발생한 최대 7.3의 지진에 이어 지난해 경북 포항 지역에 진도 5.4의 지진이 발생하면서 대한민국도 더 이상 재난 안전지대라고 단언할 수 없게 되었죠? 

  


이에, 언제 닥칠지 모를 재난 상황을 미리 대비해야 한다고 전문가들이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 가운데, KT는 25일 강원도 원주에서 재난안전 분야에 특화된 ‘스카이십 플랫폼’을 공개하고, 안전하고 효율적인 재난안전통신망을 구축할 수 있는 KT만의 차별화된 네트워크 인프라와 ICT 기술력을 선보이는 시간을 가졌는데요. 


오늘은 재난 안전 분야의 기술을 지속적으로 개발해온 KT의 기술들이 우리 삶에 어떻게 적용되고 있는지 살펴볼까요?! 

 

 
KT그룹만의 재난안전통신망 경쟁력


일분 일초가 소중한 재난 상황 대응에서 핵심요소는 바로 ‘통신’이라 할 수 있죠. 어떤 긴급한 상황에서도 ‘통신망’만 제대로 갖추어져 있다면, 신속한 상황전파로 긴급 구조 상황에 골든 타임을 확보할 수 있기 때문인데요. 


실제로 KT는 재난안전통신망의 요구사항인 안정적인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차별화된 네트워크 인프라와 운용역량을 갖추고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KT가 전국에 보유한 68만km의 광케이블 중 지중화 되어 있는 광케이블 비율이 80% 이상이라는 점과 내진 설계된 4000여개의 통신전용국사, 위성 통신망을 통한 일상화된 복구 체계가 있는데요. 이는 지난해 포항 지진 발생 시 KT의 통신망은 안정적으로 서비스를 할 수 있을 만큼 강력했답니다.



골든 타임 잡는 KT 스카이십 플랫폼


그리고 올해! KT는 보다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기여하기 위해 작년에 선보인 스카이십에 재난안전 특화 ICT 기술을 결합한 ‘KT 스카이십 플랫폼’을 선보였습니다.


KT의 스카이십 플랫폼은 비행선과 드론의 장점을 결합한 무인 비행선 드론으로, 기존 드론이 지니고 있던 짧은 비행시간과 비행반경의 한계점을 보완한 재난 상황 특화 솔루션을 제공한다는 점에서 또 다른 경쟁력이 있는데요. KT 스카이십 플랫폼이 가져올 삶의 변화에 대해 보다 자세히 알아볼까요?



KT 스카이십 플랫폼으로 재난상황에 신속한 구조 작업 전개

이번에 KT가 새롭게 선보인 ‘스카이십 플랫폼은’ ▲스카이십(Skyship), ▲스카이십 C3((씨쓰리) 스테이션(Skyship Command,Control&Communication Station)을 중심으로 세부 임무 수행을 위한 ▲스카이십 드론(Skyship drone), ▲스카이십 로봇(Skyship robot)으로 구성되는데요. 각각마다 구조 현장에서 수행하는 역할이 있어 재난상황에서 보다 신속한 구조 작업이 가능해 질 예정이랍니다.



-스카이스캔

 

스카이스캔 스카이십에 탑재된 LTE/5G 통신 모듈을 수용할 수 있는 휴대폰 신호 기반의 조난자 탐색 솔루션인데요. 초기에 조난자를 탐색하고, 구조활동을 펼치는데 있어 기술적인 문제를 스마트폰의 전파를 통해 수색함으로써 초반 구조 작업을 신속하게 추진하는 역할을 수행합니다. 


향후에는 재난안전통신망과 주민ㆍ의료기록 데이터 연동하는 기술로 조난자의 신상 정보를 확인하는 역할을 수행하고, 혈액형ㆍ병력 등의 정보를 의료기관에 전달할 수 있도록 발전시킬 계획인데요. 조난자의 정보를 확인하는데 소모하는 시간이 줄어든다는 점에서 효율적인 구조활동이 가능해지겠죠? 



-스카이십 드론 / 스카이십 로봇

 

스카이스캔을 통해 조난자 탐색 반경이 좁혀지면, 스카이십 팟에 탑재된 ‘스카이십 드론’이 출동하여 조난자의 상세 위치를 파악하는데요. 그 후에는, ’스카이십 로봇’이 구조대원이 도착하기 전 출동하여 비상구호물품을 조난자에게 전달하고 탑재된 카메라와 통신기능을 통해 구조센터에 현장 중계 및 응급 조치를 취합니다. 


이를 통해 직접 탐사가 어려운 오지나 오염지역에서도 공중과 지상에서 펼쳐지는 구조활동으로 신속한 조난자 구출을 가능하게 해주는데요. 작지만 무엇보다 강한 차세대 구조대원입니다!



-AR 글라스


AR 글라스 KT 통신망을 기반하여 영상통화 기술과 AR(증강현실) 기술을 적용한 웨어러블 기기인데요. 원격으로 영상/이미지/음성/텍스트 등의 시각정보를 의료진에게 전달하여, 실시간으로 의사소통이 가능하도록 하였습니다.


특히, 스카이십 플랫폼 시연 당일에는 AR 글라스로 촬영된 현장상황과 조난자 상태가 아주대학교의료원 경기남부권역 외상센터로 중계되었는데요. 이후 아주대 이국종 교수가 조난자의 상태를 확인하고 조난자 및 구급대원과 의사소통으로 원격진료를 하는 모습을 시연했습니다. 


무엇보다 향후 KT의 5G 기술 특성인 초연결ㆍ초저지연을 기반이 적용된다면 심각한 외상의 경우 먼 거리에서도 끊김없이 상세한 현장상황을 전문의에게 전송할 수 있어, 정확한 응급조치가 가능해지지 않을까요?!



-스카이십 C3((씨쓰리) 스테이션


스카이십 C3((씨쓰리) 스테이션앞서 소개한 기술들은 물론 스카이십을 원격관제ㆍ조종ㆍ통신하며 신속히 현장을 지원하고 각 장비를 보관하는 이동형 통제 센터인데요. KT의 통신망으로 9개의 모니터에서 끊김 현상 없이 보여지는 화면을 통해 통신/기체 상태 확인, 촬영 영상 모니터링 등의 역할을 수행합니다. 



이처럼 KT는 수년간 지속적인 개발을 통해 재난 안전 분야의 기술을 선도해 왔으며, 앞으로도 KT만의 차별화된 ICT 기술력과 축적된 노하우를 바탕으로 안전한 대한민국의 미래를 만드는데 앞장 설 예정인데요. 다양한 재난 상황에서도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KT 스카이십 플랫폼이 하루 빨리 상용화 되기를 바랍니다.






Posted by yoohooo


지난 12일(현지 시간) 영국 런던에서 진행된 ‘5G 월드 어워드 2018(5G World Awards 2018)에서 세계 최초로 5G 서비스를 선보인 KT가 세계 무대에서도 5세대(5G) 이동통신 기술력을 인정 받았습니다. 세계에서 권위 있는 ICT 분야 어워드로 손꼽히는 5G 월드 어워드는 전세계 이동 통신 관련 분야에서 가장 뛰어난 성과와 혁신을 이루어낸 기업을 선정하는 시상식인데요. 본 시상식에서 KT는 전세계 우수한 통신.제조 사업자들 가운데 기술력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최우수 5G 코어망 기술상’, ‘최우수 IoT 사업자상’, ‘올해의 블록체인 혁신상’ 총 3개 부문에서 수상하는 쾌거를 거두었습니다. 전세계가 인정한 KT의 기술에 대해 알아볼까요?


 

세계가 인정한 KT의 5G


2018 평창올림픽이 끝났지만, 아직도 우리 마음속에는 그 날의 감동이 남아있죠. 특히, 이번 평창올림픽은 KT의 5G 네트워크로 실현시킨 극적인 경기 장면을 다각도에서 포착하여 보여주는 ‘실감형 미디어기술’로 보다 생동감 있는 경기 관람이 가능했는데요. 이는 KT가 기존 LTE 코어 구조를 재설계한 세계 최초 5G 코어망을 구축하여 5G 시범 서비스에 도입한 덕분이라 할 수 있습니다. 


5G 코어망의 가장 큰 특징은 트래픽 처리 장비를 기지국과 근접한 엣지(Edge) 통신센터에 분리 구축한 설계로 가상현실, 자율주행 등 다양한 5G 실감형 서비스의 필수요소인 초저지연 및 초고속 트래픽 성능 제공에 있습니다. 때문에 끊임없는 서비스 제공이 가능해졌으며, 구성관리 자동화 및 장애 자동복구 기술로 운용 효율성과 안정성을 높은데요. 


덕분에, KT는 평창올림픽에서 전 세계인의 시선을 사로잡을 수 있었으며, 이번 ‘5G 월드 어워드 2018’ 에서도 5G 코어망 기술로 ‘최우수 5G 코어망 기술상(Best 5G Core Network Technology)’ 수상을 함으로써 세계 최고 수준의 가치를 증명 받았답니다.



GiGA IoT 전광판


올해 초, KT는 전국 대리점 180개소에 IoT 기술과 LED 사이니지 기술을 결합한 ‘GiGA IoT 전광판’을 출시했는데요. 고품질 LED화질로 소비자들에게 광고 메시지 보다 선명하게 전달을 할 수 있는 ‘GiGA IoT 전광판’은 출시 이후, 스마트폰 앱을 통해 어디서나 손쉽게 광고 콘텐츠를 제작하고, 변경/제어 할 수 있는 편리한 서비스로 고객의 높은 만족도를 보이고 있습니다. 


KT는 이러한 성과를 힘입어 이번에 개최된 ‘5G 월드 어워드 2018’에 GiGA IoT 전광판을 출품했으며, 뛰어난 사물인터넷 기술력과 서비스의 편리성을 인정받아 ‘최우수 IoT 사업자상(Best IoT Deployment)을 수상했습니다.



블록체인기술(Data Chain)


블록체인 기술은 일련의 거래정보를 기록하고 이를 네트워크 참가자들에게 분산, 공유하는 서비스로 4차 산업 혁명시대에 각광받는 기술 중 하나로 손꼽히는데요. 최근, KT가 개발한 문서저장에 특화된 블록체인 기술인 ‘Data Chain’은 데이터 처리 속도를 2배 이상 높이고, 보안성을 강화했다는 점에서 차세대 미래 첨단 기술로 가치를 인정받고 있습니다. 실제로 KT의 그룹사 BC카드는 블록체인기술 적용을 통해, 전자서명 이미지파일 처리에 최대 70%, 서버 사용용량은 최대 80%까지 줄이는 첨단 기술의 혁신을 보여주기도 했는데요. 


덕분에 KT는 ‘5G 월드 어워드 2018’에서 ‘올해의 블록체인 혁신상(Blockchain Innovator of the Year)을 수상하는 기쁨을 얻을 수 있었으며, 블록체인 기반의 서비스 고도화를 통해 전자문서의 저장 및 관리 등이 가능한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로의 확대하는 계획으로 기술 발전의 자신감을 보였답니다. 



무엇보다 KT의 ‘5G 월드 어워드 2018’의 수상은 5년 연속 수상이며, 2012년 수상을 포함하면 5번의 역대 최다 수상 기록이라는 점에서 더욱 특별한데요. 앞으로도 5G와 혁신적 기술 개발을 위한 KT의 끊임없는 노력을 기대해 주시길 바랍니다.

 

 




Posted by yoohooo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