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의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핵심 기술 5G, 평창에서 선보인 KT 5G는 다가올 미래의 기술들을 더욱 기다려지게 만들었습니다. 그 중에서도 운전자 없이 자동차 스스로 교통 상황을 파악하고 안전하게 운전하는 자율주행 기술이 주목 받은 바 있는데요. 이러한 기술을 기반으로 KT는 향후 ‘5G 자율주행 플랫폼사업자로 거듭날 준비를 하고 있는데요. KT가 만들어갈 5G 자율주행 플랫폼과 개방형 생태계 조성 소식, 함께 만나보시죠! (_)

 

 

KT, 2020년부터 개화할 자율주행 시장에 주목하다

 

 

시장조사기관 Navigant Research에 따르면, 교통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오는 2020년부터 자율주행 시장이 개화할 것으로 전망되는데요. 기존 차량이 자율주행 차량으로 점차 대체되어, 2035년에는 도로 위의 차량 중 약 75%가 자율주행차가 될 것이라고 합니다.

 

특히, 기존 차량의 50%가 자율주행차로 대체되면 글로벌 추산 연간 약 250조원의 경제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수많은 글로벌 업체들이 자율주행 시장에 뛰어들고 있는 것 역시 자율주행 시장의 규모를 더욱 넓히는 결과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를 대비해 자율주행 시장의 밑바탕이 될 5G 혁신기술로 관련시장을 공략한다는 것이 KT의 전략인 셈이죠!

 

 

안전한 자율주행을 완성시킬 KT‘4대 차별화 기술

 

지금까지의 자율주행 차량은 센서와 라이다(Radar) 등 자체 감지능력에만 의존하여 운행되었기 때문에 급작스럽게 발생하는 상황에 대한 대처에 한계가 있었습니다. 하지만 KT 4대 핵심기술이 적용된 ‘5G 자율주행기술은 차량과 차량, 차량과 인프라가 동시에 연결되어 위험을 미연에 방지하고 대처할 수 있도록 한다는 사실! ( -)

 

 

#1. 안정적인 커버리지와 이동성을 자랑하는 ‘KT 5G 인프라

 

 

KT는 성공적인 평창 5G 시범서비스 운용을 통해 갖춘 노하우로 안정적인 5G 네트워크를 구축하여 자율주행 플랫폼의 기반을 다집니다. 전파 도달거리가 넓은 3.5Ghz 대역으로 전국 커버리지를 구축하고, 도심지역에서는 속도가 빠른 28Ghz 대역을 추가로 활용할 예정이기 때문에 어디에서나 안정적인 서비스 제공할 수 있게 됩니다.

 

뿐만 아니라, 시시각각으로 네트워크 환경이 변하는 달리는 자동차에서도 최적의 연결성을 유지하는 5G빔 트래킹(Beam Tracking)’ 기술과 ‘5G-LTE’ 연동 기술로 5G 네트워크 구축이 어려운 곳은 기존 LTE 망을 활용하는 끊김 없는 네트워크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입니다.

 

 

#2. 초저지연 차량 연결성을 제공하는 ‘5G-V2X 기술

 

 

KT 5G 네트워크는 차량과 교통 인프라가 1~7ms(millisecond, 1/1000) 수준의 초저지연으로 연결되어, 센서 방식의 기존 자율주행보다 더 안전하고 유연한 자율주행을 구현할 수 있습니다. 또한 5G ‘네트워크 슬라이스(가상 분할 네트워크)’를 통해 차량 전용 가상망을 제공함으로써 자율주행 시 꼭 필요한 보안성과 안정성까지 보장합니다.

 

특히, KT는 지난 올림픽 기간 강릉 지역에서 5G 협력 자율주행을 실시한 바 있는데요. 차량 3대와 교통신호기관이 서로 정보를 교환하며 무사히 군집 자율주행을 마쳐 많은 주목을 받았습니다.

 

 

#3. 전국 어디서나 동일한 KT정밀측위 기술

 

 

KT는 현재 위치를 최대 30cm 단위로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는 정밀측위 기술을 개발하고, 플랫폼 형태로 제공합니다. 측위 기술을 활용하는 자율주행 차량은 주행중인 차선까지 구분할 수 있어 더욱 세밀하게 차량을 제어할 수 있습니다.

 

KT의 정밀측위 솔루션은 지난 2015년부터 개발돼왔는데요. 최근 자율주행 차량에 적용해 실사용 검증까지 마쳤고, 향후에는 GPS 위성뿐 아니라 LTE 5G 기지국, 중계기, WiFi AP 등 다양한 KT 인프라를 통해 끊김 없는 위치정보를 산출할 수 있도록 기술 고도화 작업 중에 있습니다.

 

 

#4. 차량통신 빅데이터 기반 플랫폼 구축을 통한 지능형 관제실현

 

 

KT 자율주행 플랫폼은 실시간으로 차량의 위치, 센서 정보 등을 수집한 뒤, 관제서버의 빅데이터 분석을 기반으로 상황을 예측하고 교통신호 제어를 하는 지능형 관제가 가능합니다. 특히 전국 50여개 지역 연결망의 자율주행 플랫폼화를 진행할 경우, 중앙 집중형 시스템보다 반응속도가 더 빠른 초저지연 관제가 가능해질 전망입니다.

 

 

KT는 이 모든 기술을 합쳐 자율주행 차량의 안전운행과 편의성을 위한 ‘5G 자율주행 플랫폼(5G as a Vehicle Platform)’을 개발합니다. 이 플랫폼은 개방형으로 구축돼 5G 자율주행 생태계 활성화에도 기여할 예정인데요. 이를 이어 KT는 국내 최초 자율주행 실증단지인 판교제로시티에서 자율주행 인프라를 구축하고, 5G 자율주행버스를 선보일 계획을 세우고 있습니다.

 

또한 다양한 지자체들의 C-ITS(협력 지능형 교통 시스템) 자율주행 실증 사업에 참여해 핵심 기술들을 검증할 예정이라고 하니! 앞으로 다가올 자율주행 시장, 이와 함께 한층 더 성장할 KT의 역량에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 부탁 드릴게요! (찡긋)

 

이동수단에서 편의 공간으로 변하고 있는스마트 카’ 궁금하다면?

 

 

Posted by cherryj

 

정보통신기술(ICT)의 발전은 역사와 함께 인간의 삶을 윤택하게 해주는 충실한 동반자의 역할을 해왔습니다. 이제 인공지능 스피커는 인간의 말을 이해하고, 자율주행 자동차는 알아서 목적지를 찾아가기에 이르렀는데요. 4차 산업혁명을 앞두고 다양한 미래 기술들이 우리 곁으로 더 가까이 다가온 2018, KT 블로그에서는 KT경제경영연구소가 펴낸 <2018 한국을 바꾸는 10가지 ICT 트렌드>를 통해 올 한해 우리의 삶에 변화를 가져올 ICT 트렌드를 짚어보고자 합니다.

 

그 첫 번째 주제는 바로 4차 산업혁명의 핵심 키워드 ‘5G’인데요! 미래 산업의 패러다임을 바꿀 5G의 끝없는 역량, KT와 함께 알아가 보시죠! ( •_•)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인프라, 5G

 

 

“5G는 미래의 석유가 될 것이다.”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IT 전시회 ‘CES 2017’에서 20세기폭스의 최고기술책임자(CTO), 하노 바세(Hanno Basse)는 이렇게 선언했습니다. 지금까지 석유가 경제를 돌린 힘이었던 것처럼 미래에는 5G가 할리우드 영화는 물론이고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최첨단 기술을 우리 삶에 전달하는 동력원이 될 것이라는 의미입니다. 그만큼 5G 2018 ICT 트렌드 중에서도 가장 중요한 위치에 자리하고 있는데요.

 

국제전기통신연합(ITU)에 따르면 5G는 기존 4G 대비 속도가 최대 20배까지 빠른 초고속성, 데이터 송수신 과정에서 지연 시간이 10배 짧아지는 초저지연성, 기존보다 10배 많은 사물들이 연결될 수 있는 초연결성의 특징을 가지고 있습니다.

 

 

5G의 세 가지 특성이 산업 전반에 불러올 변화는 실로 엄청납니다. 5G는 차량과 주변 시설물, 중앙서버와 1000분의 1초가 안 되는 즉각적인 데이터 통신을 통해 자율주행 차를 움직이게 하고, 초고해상도 대용량 파일을 초고속으로 전송해 원격 화상진료의 정확도를 높입니다. 또한 각종 센서와 수천 수만의 디바이스가 연결되는 사물인터넷(IoT) 환경을 만들어 모든 사물이 통신망에 연결돼 언제 어디서나 컨트롤할 수 있게 됩니다.

 

 

다가올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할 대표적인 기술인 사물인터넷(IoT), 클라우드, 빅데이터 등은 의료, 미디어, 에너지, 제조, 금융, 교통 등 대부분의 산업 영역 전반을 변화시켜나갈 텐데요. 여기서 기술과 기술, 기술과 산업을 연결해주는 핵심 인프라가 바로 초연결 지능형 네트워크인 5G’인 것입니다.

 

이처럼 모든 산업을 융합시킬 열쇠로 전세계의 주목을 한 몸에 받고 있는 5G 5G 주도권을 둘러싼 국제 표준 선점 경쟁 또한 치열한 상황입니다.

 

 

글로벌 기업들과 함께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위해 나아가는 KT

 

 

5G를 추진하고 있는 많은 기업들 가운데 특히 주목해야 할 기업이 바로 일본의 통신사업자 ‘NTT 도코모입니다. NTT 도코모는 본격적인 5G 기술 검토를 앞두고 다양한 요소기술을 연구하며 글로벌 기업들과 적극적인 제휴를 맺고 ‘5G 연합을 구축해 나가고 있는데요. 여기엔 전세계에 ‘5G 생태계를 실현하겠다는 생각이 담겨있습니다.

 

KT 역시 NTT 도코모와 5G 상용화를 위해 다양한 협력을 하고 있는데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대회를 앞뒀던 지난 2 5일에는 KT 평창 5G 시범망과 일본 NTT 도코모의 상용 4G LTE망의 데이터 로밍 연동을 성공시키기도 했습니다.

 

 

이러한 글로벌 연동에 앞서, 지난해 10월에는 KT가 세계 최초로 5G 네트워크-단말-서비스 연동에 성공했는데요. 이를 바탕으로 KT는 올해 2월에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대회에서 5G 네트워크 기반 싱크 뷰(Sync View)’, ‘타임 슬라이스(Time Slice)’, ‘360 VR(Virtual Reality)’ 등을 선보여 대한민국 5G 네트워크 서비스의 미래를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5G가 머지 않을 미래에 상용화되는 것은 맞지만 사물인터넷, 가상현실(VR), 자율주행 서비스가 일반 대중의 주변으로 확산되기까지는 아직 상당한 시간이 남아있는데요. 전 세계 다양한 분야의 산업에 5G 네트워크 서비스를 제공하다 보면 대중들에게도 5G 서비스가 자연스럽게 이루어질 것이라는 학계의 분석이 지배적입니다.

 

지금 KT 5G가 한국형 4산업혁명의 중심으로 작용할 수 있도록 더욱 안정적인 통합 플랫폼 구축을 목표로 힘차게 달려가고 있는데요. 앞으로 KT가 만들어갈 5G의 미래가 궁금하시다면, 저희 KT 블로그와 오래도록 함께해주세요! 꼭이요~( '' )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대회에서 선보인 KT의 5G 기술> 자세히 알아보기

 

Posted by cherryj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