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어린이집을 이용해 마음 놓고 일할 수 있습니다. 아이가 아플 때 병원에 같이 갈 수도 있고 점심 먹고 가볍게 들를 수도 있죠.

 

맞벌이 부부가 많은 시대 워킹맘, 워킹대디는 육아와 일 사이에서 항상 고민입니다.

 

상시 근로자 500인 이상, 여성 300인 이상이면 ‘영유아보육법’에 따라

의무적으로 직장어린이집을 설치해야 한다고 합니다.

하지만 많은 기업들이 관리 및 운영이 쉽지 않다는 이유로 설치를 미뤄오고 있는데요.

 

반면 KT는 현재 전국적으로 어린이집을 8(혜화, 분당, 목동 등)에서 운영하고 있으며,

300여명의 원아 보육을 지원하면서 직원들의 육아에 도움을 주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요

 

뿐만 아니라 KT는 남성의 육아휴직도 앞서서 장려하고 있습니다.

육아 휴직 사용자 중 남성 직원의 비율도 지난해 기준 전체 사용자의 23%로 매년 증가하고 있지요.

 

이렇듯 KT는 직과 가정의 균형 있는 양립을 위해 다양한 가족친화복지 제도를 운영 중이랍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hjhjhjkt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