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 사는 인생 대차게 놀고 맛있는 밥에 시원한 술이나 먹는 YOLO한 삶. 당장에라도 할 수 있을 것만 같은 이런 일상도 현대인들에겐 꿈만 같은 이야기입니다. 이러한 현실을 반영하는 듯 요즘은 먹방, 요리, 여행 등의 콘텐츠를 앞세운 대리만족형 예능 프로그램이 눈에 띄게 늘어나고 있는데요. 여기, 같은 여행 예능 프로그램이지만 마냥 훈훈하고 가슴 뭉클한 프로그램들과는 결을 달리하는 신개념 예능이 등장했다고 합니다. 세 남자의 한 여행을 보여줄 skyTV <술로라이프>의 흥미진진한 라운드 인터뷰 현장 속으로 함께 떠나볼까요?

 

 

술로라이프라운드 인터뷰 현장을 찾아가다!

 


지난 14, 상암동의 한 조용한 레스토랑에서는 skyTV의 신개념 예능 <술로라이프>의 미디어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됐는데요. ‘YOLO’여행’, 그리고 을 주제로 하는 프로그램인 만큼 테이블마다 핑거푸드와 함께 와인까지 준비되어 있었습니다. 현장은 일찍부터 수많은 기자 분들이 자리하고 계셨는데요. 그만큼 <술로라이프>에 쏠리는 관심도 높아 보였습니다.



세 남자의 짠한 여행이라는 부제를 가진 <술로라이프>는 배우 이종혁, 오대환, 구성환 씨의 조지아 편 배우 김민준, 개그맨 허경환, 가수 정진운 씨가 함께한 일본 편으로 나뉘어 있었는데요. 면도도 하지 못한 채 와인과 함께 함박웃음을 짓고 있는 조지아 팀과 시원한 맥주, 깔끔한 옷차림에 여유가 느껴지는 표정의 일본 팀. 벌써부터 두 팀의 분위기가 살짝 짐작이 가죠?^^



미디어 라운드 인터뷰가 시작되자 출연진들도 속속 등장하기 시작했는데요. 가장 먼저 <술로라이프>의 막내 정진운 씨가 포토월에 섰습니다. 마치 모히토를 연상시키는 헤어스타일로 등장해 현장에서 시원한 맥주를 원샷했는데요. (이날 아침까지 술을 마시고 왔다는 정진운씨^^b) ‘맥주가 잘 넘어간다며 맥주의 종류를 묻는 여유까지 부리며 애주가다운 면모를 드러냈습니다.

 

다음으로 등장한 배우 김민준 씨는 특유의 저음 톤으로 인사를 하며 등장했는데요. 맥주를 맛있게 마셔달라는 기자 분들의 주문에, 마치 광고 한 편을 보는 듯한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같은 일본 편 멤버인 허경환 씨는 이 날 스케줄이 겹쳐 아쉽게도 만나볼 수 없었습니다ㅠㅠ



세 번째로 등장한 배우 구성환 씨는 사진 촬영이 어색한 듯 주춤거리는 모습을 보였지만, 이내 조지아 전통 술잔을 설명하며 멋진 포즈를 취해주었습니다. 능글맞은 미소와 함께 가장 마지막에 등장한 배우 이종혁 씨는 약간 긴장한 듯한 구성환 씨에게 농담을 던지며 긴장을 풀어주는 훈훈한 모습까지 보여주었는데요. , 그리고 여행과 함께 더욱 두터워진 두 분의 사이를 짐작할 수 있는 부분이었습니다.

 

 

한 여름 밤의 꿈 같던 시간, <술로라이프> 촬영 후일담



본격적인 미디어 라운딩 인터뷰가 시작되고, 자리에 앉은 출연진들은 사회자의 질문에 진솔하면서도 대담한 답변을 내놓기 시작했는데요. 어떻게 촬영을 시작했냐는 질문에 가장 먼저 마이크를 잡은 것은 정진운 씨였습니다. 정진운 씨와 일본 팀이 찾은 노자와지역은 쌀이 맛있는 지역으로, 술도가와 다양한 마이크로 브루어리가 발달한 곳이었는데요. 그곳에서 다양한 맥주를 맛보며 무척 행복하고 즐거웠던 시간이라며 다시 돌아가고 싶다는 말을 했습니다. 그런 정진운 씨를 보며 조지아 팀의 이종혁 씨는 뭔가 못마땅한 눈치였는데요.



조지아 팀 이종혁 씨의 얘기를 듣자 하니, 세련되고 여유 있는 여행을 다녀온 일본 팀과 달리 조지아 팀은 하루종일 일을 해야만 와인을 마실 수 있었다고 합니다. 덕분에 술로라이프가 아닌 골로라이프를 찍고 온 것 같았다는 말로 기자 분들을 폭소케 했는데요. 그러면서도 조지아에서의 소중했던 기억들을 되짚어 보았습니다. 이들의 이야기를 함께 들어보시죠!



Q. 촬영하면서 기억에 남았던 에피소드가 있나요?

 

종혁> 조지아가 물이 좋은 지역이다 보니, 집에서도 와인을 만들더라고요. 운 좋게 집에서 직접 만든 와인을 마실 기회가 있었는데 물이 좋아서 그런지 쓰지도, 달지도, 무겁지도 않은 와인 맛이 정말 좋았어요. 저는 와인을 좋아해서 각국의 와인을 즐기는 편인데, 조지아의 와인은 탄닌이 강하지 않아 부드러워서 계속 넘어가더라고요. 땀 흘려 일하면서 만든 술이 이렇게 맛있구나. 이렇게 사람들의 일상에 스며들 수 있는 거구나.’ 깨달을 수 있는 시간이었죠.

 

성환> 저도 같은 생각이었는데, 촬영이 고되고 힘들면서도 마치 한 여름 밤의 꿈같다는 생각을 했어요. 무척 더웠지만, 눈 앞에 펼쳐진 아름다운 풍경을 보면서 땀 흘린 뒤의 달콤한 와인 한 잔은 정말 좋더라고요. 이 멤버 그대로 다음에 또 여행을 가고 싶어요.

 


한편, 정진운 씨와 함께 일본을 다녀온 김민준 씨는 일본 본토의 전통 방식과 영국 스타일의 새로운 맥주를 함께 체험하며, 그 나라 문화의 깊이와 사람들의 삶 속에서 술이 의미하는 긍정적인 부분을 찾아볼 수 있었다고 하는데요. 사랑하는 동생들과 너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왔다는 소감과 함께, 이번 프로그램에 많은 성원을 보내달라는 당부도 잊지 않았습니다.



현장에는 제작진을 대표해 몬스터유니온의 서수민 PD도 자리했는데요. 자신을 금주가라고 소개한 서수민 PD는 프로그램 기획 의도를 묻는 질문에 남자들은 첫 술잔을 같이 나눈 친구들을 잊지 못하는 것 같다, “사람들이 술을 찾는 의미가 무엇인지 친구를 통해 느꼈으면 하는 마음으로 술을 싫어하는 사람들도 왜 사람들이 술을 좋아하는지 알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들었다고 덧붙였습니다.



skyTV <술로라이프>는 오는 7 20일 밤 11시부터 스카이드라마, 스카이트래블, 스카이엔터 채널에서 동시 첫 방송 되는데요. 첫 방송 이후로는 스카이드라마에서 매주 목요일 밤 11, 스카이엔터에서 매주 금요일 밤 11, 스카이트래블에서 매주 토요일 밤 11시에 만나볼 수 있다고 합니다. 주말을 향해 달려가는 야심한 밤에 맥주 한 캔 까놓고 보기 좋은 프로그램이 되지 않을까요? ‘~’한 세 남자가 느끼고 온 한 여름 밤의 꿈 같은 <술로라이프> 재미있게 즐겨주세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cherryj

반려견 못지 않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반려묘! 개와는 다르게 혼자 생활을 잘하는 고양이들은 아파도 눈치채지 못하는 경우가 많죠. 스카이티비 펫닥터스 시즌 2에서 고양이를 아프게 하는 3대 질환을 소개했습니다. 고양이를 키우는게 아니라 모신다고 하여 스스로 칭하는 냥집사들이라면 더욱 더 주목해야겠죠. 우리 냥이가 아프다고 보낸 신호 모르고 지나치지는 않았는지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세요. 

 

고양이를 아프게 하는 3대 질병

 


고양이 질환 3위 ‘상부호흡기 질환’   

 

상부호흡기 질환

 

상부호흡기 질환이란 주로 허피스 바이러스와 칼리시 바이러스에 의해 구강, 비강, 부비동, 상부기도에 감염을 일으키는 질환입니다. 상부호흡기 질환의 증상으로는 재채기, 콧물, 식욕부진, 발열, 결막염, 각막염, 각막궤양 등의 증상을 일으킨다고 해요. 면역력이 떨어진 상태에서 많이 유발하기 때문에 건강한 고양이에게 생기는 경우는 적고, 새끼 고양이라던지, 면역력이 떨어져 아픈 고양이들에게 발생할 수 있습니다. 증상이 생기기 시작했을 때 방치하면 2차 세균감염을 통해 폐렴으로 진행되는 경우가 있으니 방치하면 절대 안 되는 질환입니다.


고양이 질환 2위 ‘치과질환’

 

고양이 치과질환3세 이상 고양이의 80%는 치과질환이 있음

 

3세 이상의 고양이 80%가 치과질환을 앓고 있다는 통계가 있을 정도로 고양이에게 생기는 흔한 질병 치과질환. 고양이에게 치주염이나 만성 구내염 같은 치과질환은 간질환이나, 신장질환 혹은 심장질환까지 야기할 정도로 전신적 건강에 큰 영향을 미칩니다. 고양이의 치과 질환을 의심해 볼 수 있는 증상으로는 사료를 물었다가 뱉는 경우, 밥 그릇 주변만 배회하고 먹지 않는 경우, 침을 흘리는 경우, 입 주변을 긁는 것 같은 동작을 할 경우, 그루밍 감소로 몸이 지저분해지는 경우, 진료를 위해 얼굴을 만지면 격한 반응을 보이는 경우 입니다. 고양이의 치과질환 진단을 위해서는 구강검진을 정기적으로 받아보는 것이 좋겠죠? 

 


고양이 질환 1위 ‘하부 요로계 질환’

 

고양이 대표 질환, 하부요로계 질환원인을 할 수 없는 특발성 질환이 대부분

 

하부 요로계 질환(FLUTD)은 주로 방광염, 요도염, 전립선염, 질염 등 신장, 요관, 방광, 요도와 전립선 등 하부 요로계 전반에 걸쳐 발생하는 질병을 통칭합니다. 고양이에게 하부 요로계 질환이 많이 발생하는 이유는 수컷 고양이의 생식기는 끝이 뾰족해 얇은 모래알갱이만 걸려도 소변배출이 어려운 구조로 되어 있기 때문이라고 해요.


하부 요로계 질환 중에서 고양이들에게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은 특발성 질환인데 원인 없이 스스로 발생하거나 병의 원인을 알 수 없는 경우에 해당합니다. 하부 요로계 질환이 의심되는 증상으로는 방울방울 떨어지는 피, 화장실이 아닌 곳에서 볼일을 보는 경우, 화장실에서 비명을 지를 경우, 화장실 모래를 헤집는 경우, 과도한 복부 그루밍 등이라고 해요. 이러한 증상은 배뇨기관의 스트레스 때문에 오는 특발성 하부 증상을 의심해 볼 수 있습니다.

하부 요로계 질환은 잘못된 물 먹는 습관 때문에도 생길 수 있습니다. 건 사료의 수분함량은 약 8~10%로 밀가루보다 수분함량이 적어 물을 더 많이 줘야 합니다. 체중 4kg 고양이의 하루 음수량은 약 200ml정도가 적당합니다. 장모종의 경우는 그루밍으로 인한 수분손실이 더 크니, 20~30% 물을 더 많이 주세요.

 

 

TIP 고양이에게 물을 잘 줄 수 있는 방법

1. 15~20℃의 시원한 물
2. 적절한 급수대의 환경
사람 발길이 많은 곳, 환한 곳, 화장실 옆은 고양이가 물 마시기에는 부적합
3. 물그릇의 개수는 ‘고양이 마리 수 +1’
4. 수돗물은 하루 정도 두었다가 염소성분이 날아간 후에 급수
(브레이크타임 15:00~18:00)

 

 


 

 

 

고양이를 강아지와 같다고 생각해서 고양이 질병을 심각하게 만들기도 합니다. 고양이와 강아지의 차이점을 잘 이해하고 아파도 내색하지 않는 고양이의 건강을 면밀하게 체크하세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KT.BLOG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