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찍기 좋은 곳에 해당되는 글 1건

서울 사진 찍기 좋은 곳


두 명이 같이 지나가기에도 비좁던 골목길

다닥다닥 붙어있던 판잣집,

어디선가 솔솔 나는 달달한 달고나 냄새


이것들은 이제 추억 속에서만 볼 수 있는 옛 동네의 모습입니다. <응답하라 1988> 방영 이후 그 시절을 기억하며 회상에 잠기는 분들이 많으실 텐데요. 도심 속에서 70년대 정취를 그대로 느낄 수 있는 마을이 있어 화제입니다. 지금부터 열우물마을, 백사마을 그리고 개미마을에 대해 소개해드리겠습니다. 


BC Story 세부내용 보러가기 

옛 정서를 느낄 수 있는 도심 속 과거의 모습을 간직한 옛동네 소개! 



<응답하라 1988> 속 쌍문동 골목길 실제 촬영지 : 열우물마을

 

응답하라 1988 쌍문동 촬영지 열우물마을


인천 부평구 십정동에 위치한 ‘열우물마을’은 화제의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의 촬영지입니다. 드라마에 나오는 쌍문동 골목길의 실제 배경이 된 곳이기도 하죠. 언니의 청재킷을 몰래 입고 나온 덕선이가 이를 들키지 않기 위해 전력 질주하던 모습이 아른거리는 것만 같은데요. 이곳은 응답하라 외에도 <나쁜 녀석들>, <악의 연대기>, <가면> 그리고 <은밀하게 위대하게>까지 영화와 드라마에서 촬영지로 등장했습니다. 


응답하라 1988 쌍문동 촬영지 열우물마을


열우물마을은 1960년대에 서울에서 살 곳을 잃은 사람들이 인천 동구 만석동과 주안으로 밀려와 만들어진 마을입니다. 현재 이곳은 재개발을 앞두고 있어서 허물어지고 있는 빈집들을 쉽게 마주칠 수 있는데요. 길 건너편에 위치한 고층 아파트와는 상반된 풍경이 인상적인 곳입니다. 가파른 골목길을 정신없이 걷다 보면 쌍문동의 덕선이가 된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습니다.


열우물마을은 지하철 1호선 백운역 2번 출구에서 내리면 만나볼 수 있는데요. 상정 초등학교 방향으로 700M 가량 걸어가다 보면 쉽게 발견하실 수 있습니다.



70년대 모습을 고스란히 간직한 백사마을


도심 속 옛 동네 백사마을


서울 상계동에 위치한 백사마을은 ‘아직도 서울 시내에 이런 곳이 남아있어?’하는 의문을 들게 하는 곳입니다. 백사마을이 6,70년대의 모습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기 때문인데요. 아파트만이 가득 들어찬 곳에서 정겨운 옛 동네를 보고 있노라면 묘한 기분이 들기도 합니다.


이곳은 1976년 서울 도심 개발을 위해 남대문, 안암동, 용산, 청계천 등의 판자촌에서 살던 사람들을 이주시키면서 만들어진 마을입니다. 서울의 마지막 옛 동네, 백사마을에서는 드라마에서나 볼 법한 오래된 생활용품과 연탄재를 쉽게 발견할 수 있습니다. 


백사마을에 가시려면 지하철 4,7호선 노원역이나 1호선 창동역에서 1142번 버스를 타고 종점에서 내리면 되는데요. 왼쪽 방향을 보시면 불암산 자락에 위치한 백사마을을 금새 발견하실 수 있을 겁니다.



벽화마을로 유명한 개미마을


도심 속 옛 동네 벽화마을 개미마을


서울 서대문구 홍제동에 위치한 개미마을 또한 70년대 청취를 그대로 느낄 수 있는 곳입니다. 이곳은 영화 <7번 방의 기적>의 배경이 되기도 했는데요. 사진 찍기 좋은 벽화마을로 소개돼면서 많은 이들이 이곳을 찾았습니다. 담벼락마다 이어진 벽화를 보다 보면 구경하는 재미가 쏠쏠하답니다.


도심 속 옛 동네 벽화마을 개미마을


개미마을은 한국 전쟁 직후에 갈 데 없는 피난민들이 모여 만들어진 마을입니다. 피난민들이 이곳에서 천막을 치고 생활했기 때문에 ‘인디언 마을’이라고도 불렸는데요. 허름한 집들이 인왕산 산기슭에 옹기종기 모여있는 개미마을은 전형적인 70년대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20분에 한 대 있는 마을버스가 개미마을과 외부를 이어주는 유일한 교통수단입니다. 개미마을에 가고 싶은 분들은 3호선 홍제역 2번 출구에 내려서 인왕시장 방면으로 가는 07번 마을버스를 타면 됩니다. 버스를 타고 종점까지 가면 개미마을에 도착할 수 있습니다.



추억 속 이야기, 뮤지컬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할인 혜택 알아보기


BC카드 뮤지컬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할인


▶ 뮤지컬<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최대 20% 할인혜택 보러가기


지금까지 옛 정취를 간직한 옛 동네 세 곳을 소개해드렸는데요. 장소 못지않게 추억의 향수를 자극하는 건 공연만 한 것이 없겠죠. 특히, 뮤지컬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는 미 남북 전쟁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뮤지컬로, 어머니 아버지 때의 영화로 꽤 많은 인기를 누렸었는데요. 뮤지컬로 재탄생한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는 부모님에게 옛날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 같습니다. 특히, BC카드를 통해 최대 20% 할인된 금액으로 만나볼 수 있으니 이 기회를 놓치지 마세요!


도심에서 만날 수 있는 옛 동네와 옛이야기 그리고 추억여행. 매일 앞만 보고 살 수 없듯, 추억 속 (누구나 있었던) 영광의 순간들을 생각하면, 삶이 더 풍부해지는 것을 느낄 수 있다고 합니다. 가족들과 옛날 추억이 서린 집과 물건들 그리고 에피소드들을 이야기하며 추운 겨울날 가족 간 나누는 오손도손 이야기로 풍성한 연초 되시길 바랍니다.


※ 신용카드 남용은 가계 경제에 위협이 됩니다.

준법감시인 2016-0150호



[금융거래보호 캠페인] 금융회사는 어떤 경우든 비밀번호나 금융거래정보를 전화로 묻지 않습니다.




비씨카드 늘 곁에 kt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KT.BLOG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