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chnology/5G]

KT-현대모비스 협력으로 더 가까워진 5G 완전자율주행 시대!

글자작게 글자크게


‘기업 주행시험장 중 처음으로 5G가 구축된 현대모비스 서산주행시험장에서 자율주행 시험차 ‘엠빌리(M-Billy)’ 3대가 나란히 주행한다. 


앞에 가던 엠빌리가 갑자기 튀어나온 자전거를 발견하고 급정거하자, 두 번째 차량은 이를 센서로 인지하고 즉시 멈춘다. 뒤따르던 세 번째 엠빌리는 앞의 상황을 육안이나 센서로 확인하진 못하지만, 5G 네트워크를 통해 전방의 상황을 전달받고 미리 차선을 변경하는 회피 주행을 한다. 


또한 맨 앞의 차량이 급제동을 하게 된 상황은, 맨 뒤 차량의 탑승자들도 5G 통신망을 통해 전방 카메라의 실시간 영상을 제공받아 마치 현장에 있는 것처럼 상황을 파악했다.’


위의 예시는 KT와 현대모비스가 ‘5G 커넥티드카 기술 교류회’에서 선보인 성과 시연 장면입니다. 


이러한 시연이 가능하게 만든 데에는 지난해부터 양사가 함께 협력해온 5G 기술 개발이 중심에 있어왔는데요. 그 노력을 통해 완전한 자율주행 시대로 한층 더 가까워졌다고 합니다. 


KT-현대모비스, 서산주행시험장에서 5G 커넥티드카 기술 시연 및 교류회


KT는 22일에 현대모비스, 현대 엠엔소프트와 함께 현대모비스 주행시험장에서 ‘5G 커넥티드카 기술 교류 시연회’를 진행했습니다. 현장에는 KT 기업고객본부장 정윤식 전무와 현대모비스 EE 연구소장 장재호 전무, 현대 엠엔소프트 연구소장 김성운 상무를 비롯한 각사 유관 임원들이 대거 참석해 뜻 깊은 이번 성과와 함께했습니다.


주행시험장-최초 5G 구축 후, 양사 간 기술협력을 통해 이룬 값진 첫 성과


행사가 열린 현대모비스 서산주행시험장은 총면적 약 34만 평 규모로, 국내 기업 주행시험장 중 유일하게 자율 주행 연구개발이 가능한 첨단 주행시험장을 포함한 곳입니다.


KT는 지난 12월 이곳에 5G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이를 기반으로 한 커넥티드카 기술을 현대모비스와 공동으로 개발해오고 있는데요. 

 


이번 행사는 지난해부터 5G 커넥티드카 기술 개발 협력을 이어오고 있는 KT와 현대모비스가 1차 협력 과제를 성공적으로 완수, 개발 기술을 시연하고 협력 성과를 공유하기 위해 이뤄진 것으로, 양사 간 기술협력의 첫 결실이기도 하답니다.

완전자율주행 시대에 더 가까워진 5G 커넥티드카 기술


5G 기반 미래 기술로 더 안전한 자율 주행을 선보이다


KT는 이번 교류회에서 5G 기반 보행자용 정보 공유 시스템을 개발하고, 5G 단말과 기지국과의 QoS 최적화 기술, 정보 보안을 위한 기업전용망 기술 등을 적용해 더욱 안정적인 V2X 자율 주행 시연을 선보였는데요.


이뿐만 아니라, 양사는 그간 협력해온 1차 과제를 기반으로 한 5G 커넥티드카 기술을 시연했습니다. ▲보행자 무단횡단정보 수신을 통한 자율주행차량 정차(V2P) ▲선선행차량급정거시 차선변경(V2V) ▲도로표지판 인식을 통한 실시간 맵 업데이트 ▲자율주행차량내 센서 데이터 전송(V2I) ▲위급상황 5G 비디오 스트리밍 서비스 등입니다.


특히, 이날 시연했던 ‘위급상황 5G 비디오 스트리밍’에는 KT의 5G 기반 초저지연 미디어 스트리밍 기술을 접목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위급상황 5G 비디오 스트리밍’이란, 전방 차량의 위급상황 영상을 차량 간 통신(V2V) 메시지와 함께 실시간으로 주변 차량에 전송하는 기술을 말합니다. 


이를 활용해 고속주행 중 5G 기지국과의 통신시 지연 시간과 전송속도를 상황에 따라 최적화하는 통신 기술을 함께 적용해 자율 주행 상황에서도 안정적인 동작을 보여주었답니다. 


그렇다면 이 날 KT와 현대모비스가 공개한 1차 개발 완성 과제는 무엇이었을까요?


협력을 통해 5G C-V2X, 5G 위치 측위, 주행 데이터 실시간 전송 기술 등 구현


양사의 1차 개발 완성 과제는 크게 ▲실시간 내비게이션 업데이트 기술▲차량 사물 간 통신(C-V2X) 기술 개발 과제입니다. 


실시간 내비게이션 업데이트 기술은 선행 차량이 수집한 교통정보를 서버로 보내면 실시간으로 지도에 반영해 후행 차량들에 전달하는 기술이며, C-V2X 기술은 이동통신을 이용해 차량과 인프라, 다른 차량, 보행자 등과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공유하고, 이를 통해 자율 주행 안전성을 높이는 기술인데요.


이는 시스템이 완전히 주도권을 가지는 완전자율주행 시대에서도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한 필수 기술들이라 할 수 있습니다.



이처럼 양사의 1차 과제 성공으로 자율주행의 핵심적인 기술들을 단말, 네트워크, 응용 서버를 포함한 엔드 투 엔드(End-to-End) 서비스 레벨까지 구현하며 더 안전한 5G 자율 주행에 한발 더 다가서게 되었는데요. 


앞으로도 양사는 향후 5G 자율 주행 원격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하고, 협업을 지속하여 확대해나갈 예정입니다. 안전한 미래 자율 주행 시대를 선도하는 KT의 모습을 기대해주세요! 





1 ··· 16 17 18 19 20 21 22 23 24 ··· 14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