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kt소식]

KT, 국내 통신사 최초 국제연합 세계관광기구 회원 되다!

글자작게 글자크게


KT는 5G 기술인 빅데이터를 활용해 스마트에너지, 보안, 재난, 환경(미세먼지) 문제 등 사회 각 분야에서 다양한 서비스들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함께 보면 좋은 글 : 가을철 미세먼지, 리뉴얼로 강화된 KT 에어맵코리아로 대응하세요!>


그 중에서도 KT는 유동인구 기반 관광 빅데이터 플랫폼 ‘관광분석솔루션’으로 국내 최초로 관광산업 맞춤형 데이터를 제공해오고 있는데요. 최근, 관광 빅데이터를 통한 국내 관광산업 활성화에 기울인 노력을 인정 받아 KT가 국내 통신사 중 처음으로 국제연합 세계관광기구의 회원으로 합류했다는 소식입니다.

KT, 관광분야 빅데이터 사업 공로 인정, 통신사 최초 UN 세계관광기구 가입

KT가 국내 통신사 중 처음으로 국제연합 세계 관광기구(United Nations World Tourism Organization, 이하UN WTO)에 협력회원(Affiliate Member)로 가입 승인을 받았다고 16일 밝혔습니다.


세계 관광 & 국제 평화를 위해 설립된 UN WTO

UN WTO는 관광 발전을 통해 경제 발전과 국제 평화에 공헌할 목적으로 1975년 설립된 국제기구로, 세계 관광 정책을 조율하고 회원국 간 우호 교류 증진을 도모하는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데요.


UN WTO는 국가 단위로 정회원 가입이 이뤄지며 현재 대한민국을 비롯해 전 세계 157여 개국이 정회원으로 가입되어 있답니다.


KT가 가입한 협력회원은 도시, 관광 관련 기업•단체들이 가입할 수 있는 것으로, 우리나라의 경우 문화체육관광부가 국가회원으로, 한국관광공사와 한국문화관광연구원 등 7개 기관이 가입돼 있는데요. KT가 특히 주목 받는 이유는 국내 민간 기업 중 통신사로서는 처음으로 가입된 것이기 때문이랍니다.


그렇다면 KT의 5G 기술로 선보여온 관광 분야 지원 활동에는 무엇이 있는지 살펴볼까요?

KT의 관광인구 분석 솔루션 ‘트립(TrIP, Travel Intelligence Platform)’


트립은 KT의 LTE 시그널 데이터를 활용한 관광 인구 분석 솔루션입니다. 트립은 내외국인 관광객의 이동 패턴과 밀집 지역 등을 분석하고, BC카드의 소비 데이터와 SNS 버즈량과 결합해 만족도도 분석해내고 있는데요. 트립이 분석한 데이터를 통해 관광객의 소비와 관심이 어디에 집중되었는지 파악해 맞춤형 관광 서비스를 다각화할 수 있습니다. 


KT는 한국관광공사, 지방자치단체 및 관광 관련 협회들과 유기적으로 협력하며 트립을 활용해 관광 행정을 지원하고 있답니다.

UN WTO·PATA 관광협회 관광 트렌드와 전망 포럼에서 관광 데이터 활용 사례 선보여


KT는 지난해 중국 계림에서 개최된 12차 UNWTO·PATA Forum on Tourism Trends & Outlook(UN 세계관광기구·태평양 지역 관광협회 관광 트렌드와 전망 포럼) 행사에 참가해 관광 데이터의 정량 측정 방식과 사례들을 소개하여 글로벌 관계자들의 관심을 모은 바 있습니다.


당시 ‘관광을 위한 미래기술’이라는 주제로 휴대폰 이용자의 움직임 패턴에 따라 상주인구와 비상주 인구를 분류하고, 비상주 인구의 관광지 방문 횟수와 체류 시간을 고려해 관광 인구를 파악한다고 밝혔는데요.


이는 일반적인 통신사들이 통화기록으로 유동인구를 분석하는 반면, KT의 경우 휴대폰과 기지국이 평균 5분 단위로 신호를 주고받을 때 수집되는 LTE 데이터를 기반으로 분석하기 때문에 가능한 방식이랍니다.



이번 소식은 세계 최대 관광교류의 장인 UN 세계관광기구의 멤버로 합류할만큼 KT가 그 동안 노력해 온 관광 분야 빅데이터 사업의 공로를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더욱 큰 의의가 있는데요. KT는 앞으로도 가입 회원국과의 교류 증진은 물론, 관광 분야에서 쌓아온 빅데이터 분석 경험과 노하우를 통해 우리나라 관광 산업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1 ··· 20 21 22 23 24 25 26 27 28 ··· 14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