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chnology/미디어]

5G로 원음 듣는 시대! 지니뮤직, 24bit 초고음질 FLAC

글자작게 글자크게


PC에서 음원 파일을 다운로드 받아 음악을 감상했던 2G를 시작으로, PC 스트리밍과 MP3 파일을 휴대용 디바이스에 저장해 감상하는 패턴이 혼용되던 3G를 거쳐 현재는 스마트폰 스트리밍 서비스로 어제 어디서나 양질의 음원을 즐기는 모습이 일상화되었는데요. 


최근 초고속, 초저지연, 초연결이라는 강점을 가진 5G가 상용화되면서 초고음질 음원을 순식간에 다운로드하고, MP3보다 수십 배 큰 용량의 음원을 스트리밍 서비스로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이 열렸습니다.



KT그룹의 음악 플랫폼 그룹사 지니뮤직은 지난 4월 초고음질 FLAC 24bit, 16bit 음원 스트리밍, 다운로드 서비스를 제공하는 '5G 프리미어관'을 오픈한 바 있는데요. 


이러한 가운데, 지니뮤직은 지난 10일 24bit 초고음질 FLAC 음원을 직접 들어보고 느껴볼 수 있는 청음행사를 개최했습니다. 



지니뮤직, 24bit 초고음질 FLAC 청음회


이날 청음행사에서는 이등병의 편지를 비롯한 아이유의 '가을 아침' 등과 같은 가요부터 클래식, 재즈, EDM까지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FLAC 24bit로 감상 할 수 있었는데요. 



하만 오디오 브랜드 아캄의 앰프, JBL L100 클래식 2채널 스피커, 5G 스마트폰과 AKG 헤드폰 및 이어폰 등을 활용해 비교 감상한 결과, FLAC 24bit 음원의 수준이 훨씬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았답니다. 


그렇다면 과연, 24bit 초고음질 FLAC(Free Lossless Audio Codec)이 무엇이길래 울림은 풍부하고 감동은 배가 되는 것일까요?!



24bit 초고음질 FLAC(Free Lossless Audio Codec) 이란?

FLAC이란, 데이터 손실 없이 파일을 압축해 스튜디오 원음에 가까운 최상의 음질을 제공하는 프리미엄 음원을 말합니다.

 


일반적으로 유통되고 있는 디지털 음원인 MP3의 경우 파일 용량을 줄이기 위해 사람이 듣지 못하는 비가청주파수 영역을 삭제하는 방식으로 제작되는데요. 이 과정에서 원본 오디오 대비 90% 가량 용량은 줄어들게 되지만, 파일 내의 데이터가 손실이 되어 음질도 함께 떨어진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하지만, FLAC 음원은 비가청주파수 영역까지 손실 없이 오롯이 압축해 풍부하고 세밀한 음향으로 마치 스튜디오 현장에서 감상하는 듯한 온전한 사운드를 느낄 수 있습니다.



현재 FLAC 음원은 16bit와 24bit 두 종류로 나뉘는데요. 지니뮤직에서는 2014년부터 세계 최초로 고음질 FLAC 16bit 음원의 스트리밍 서비스를 도입해 제공하고 있으며, 2019년에는 5G 상용화와 함께 초고음질 FLAC 24bit 음원 서비스를 론칭하여 제공하고 있답니다. 


특히 FLAC 24bit의 경우 샘플링 주파수가 192K로 MP3 파일에 비해 소리 표현이 4배 이상 정교하며, 비트레이트 수는 9,216kbps로 MP3(320kbps) 대비 음질이 풍부한 만큼 파일의 용량 또한 28.8배 큰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니뮤직이 24bit 초고음질 FLAC 서비스를 원활하게 제공할 수 있는 것은 LTE에서 5G환경으로 변화하면서 대용량의 데이터 처리가 가능해졌기 때문이랍니다!



한편, 지니뮤직은 가요 소비 비중이 높은 국내 음악 서비스 시장의 특성을 고려해 CJ ENM과 함께 K-POP 초고음질 24비트 FLAC 음원의 수급 확대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또 해외 직배사 3사와 계약 체결을 완료해 연내 24만곡을 추가 수급하는 등 초고음질 서비스 대중화를 위한 콘텐츠 기반을 구축하겠다는 계획인데요.


좋은 음질로 음악을 감상하고자 하는 소비자 욕구가 증가하고 있는 만큼, 초고음질 서비스가 대중화될 날이 머지않아 보입니다.








1 ··· 8 9 10 11 12 13 14 15 16 ··· 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