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kt소식]

KT, 2019년 그룹임원 워크숍에서 ‘KT그룹의 미래 이야기’를 전하다

글자작게 글자크게


KT가 ‘글로벌 5G 1등’을 이루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는 가운데, KT 황창규 회장은 지난 26일 분당 사옥 대강당에서 개최한 ‘2019년 그룹임원 워크숍’을 통해 완벽한 통신 서비스 제공을 위한 의지를 다졌습니다. 지금부터 그 소식을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기본에 충실하며 신뢰받는 국민기업으로 향하는 KT


‘2019년 그룹임원 워크숍’에는 황창규 회장을 비롯해 KT 및 38개 그룹사의 임원, 상무보 430여명이 참석하여 자리를 함께했습니다. 이번 워크숍은 아현 화재가 남긴 교훈을 바탕으로 완벽한 통신 서비스 제공과 함께 세계 최고 5G 서비스를 위한 의지를 다지기 위해 마련된 자리로써 더 의미가 깊었는데요. 


KT 황창규 회장은 임원들에게 기본에 충실해 줄 것을 당부하며, ‘싱글(Single) KT’를 바탕으로 모든 그룹사가 안정적인 5G 품질 제공을 위해 더욱 노력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황창규 회장이 전하는 미래의 KT가 가야할 길


관행과 타성에서 벗어난 기본과 원칙의 재발방지책 주문 

KT 황창규 회장은 또한, 최고 수준의 5G 서비스를 위해 KT는 물론 KT그룹의 모든 구성원이 함께 뛰어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특히, 아현 화재와 같은 사고가 되풀이되지 않게 하기 위한 대책의 필요성을 역설했는데요. 아현 화재의 원인으로 관행과 타성을 지적하며, 완벽한 통신 네트워크를 위해 유지보수, 관리 프로세스, 조직 등을 근본부터 점검하자는 뜻을 밝혔습니다. 


더불어 통신 관련 안전유지, 시설관리, 화재 예방 등을 총괄하는 ‘안전 전담부서(Control Center)’의 신설 계획과 함께 아현 화재 재발방지를 위한 의지를 밝혔는데요. 


KT는 이를 중심으로 올해 안에 안전관리 체계를 탈바꿈할 것이며, 관행과 타성에서 벗어난 기본과 원칙에 입각한 재발방지책을 철저히 시행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이 뿐만 아니라 그룹사 및 협력사의 관계도 동반자적 입장에서 챙기고 협업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KT그룹 내 모든 구성원의 노력의 필요성을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세계가 주목하는 KT 5G를 위한 그룹사의 차별화 역량 결집

이달 초 KT의 5G 모델이 유엔 경제사회이사회 공식의견서로 채택돼 193개 회원국에서 열람 중이라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최근에는 세계 최고의 혁신기업 중 하나인 세일즈포스의 CEO인 마크 베니오프가 KT 5G를 경험하기 위해 처음으로 방한하기도 했는데요. 


황창규 회장은 이렇듯 세계가 KT 5G에 주목하는 점을 강조하며 KT그룹의 4대 핵심가치 중 하나인 Single KT(부서나 그룹사 사이의 벽을 없애고 소통, 협력하는 것)를 바탕으로 5G 품질 향상에 대한 뜻을 밝혔는데요. 이와 관련해 최고의 5G 서비스를 위해 그룹사가 보유한 차별화된 역량을 결집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특히 5G 인프라 구축, 5G 서비스 판매, 고객 상담 등의 역할을 맡은 그룹사인 KT MOS 북부∙남부, KT M&S, KT IS, KT CS에 높은 기대를 표했습니다.


5G 시대를 위한 비전 및 전략 공유


이번 워크숍에서는 5G 시대를 위한 비전 및 전략을 공유하고, 최고의 5G 서비스 제공을 위한 사례 발표가 있었는데요. KT 미래플랫폼사업부문장 이동면 사장의 ‘5G로 그려나갈 그룹의 미래’를 주제로 한 기조연설을 비롯, 부문장급이 진행한 B2C 마케팅, B2B 시장개척, 미디어 분야에서의 5G 전략 설명 등이 이어졌습니다.



2019년 KT 그룹임원 워크숍은 미래의 KT가 가야 할 방향과 최고 수준의 5G 서비스 제공을 위한 기본과 원칙을 다지는 뜻 깊은 시간이 되었는데요. 앞으로도 KT는 국민 신뢰 회복을 바탕으로 확실한 변화를 통해 ‘글로벌 1등 5G 기업’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 13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