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chnology/스마트에너지]

KT의 글로벌 1호 스마트팜이 걸어온 농업 ICT(정보통신기술)의 길

글자작게 글자크게


지난해 11월, KT의 ICT 솔루션 '장애인 맞춤형 스마트팜'을 바탕으로 아랍에미리트(UAE) 지역에서도 누구나 손쉽게 신선한 채소를 재배할 수 있게 된다는 소식을 전해드린 바 있는데요. 지난 27일 출범 100일을 맞아 이를 기념하기 위해 UAE 샤르자 코르파칸에서 그간의 구축경과 및 진행성과, 향후 계획에 대해 설명하는 기자간담회를 가졌습니다. 


<관련기사 : 사막에서 채소가 자란다? UAE에서 참단 ICT와 접목한 스마트팜>


이에, 오늘은 'UAE 장애인 맞춤형 스마트팜' 출범 100일을 맞아 KT가 글로벌 1호 스마트팜을 선보이기 위해 걸어온 발자취를 따라가 보겠습니다! 



UAE(아랍에미리트) 장애인 맞춤형 스마트팜의 탄생

'UAE 장애인 맞춤형 스마트팜'의 시작은 지난해 2월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열린 평창포럼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KT가 경기도 남양주에 국내 최초로 조성한 장애인 맞춤형 스마트팜을 방문 후 깊은 인상을 받은 셰이카 자밀라(Shaikha Jameela) 공주가 KT에 샤르자 인도주의센터(SCHS, Sharjah City Humanitarian Services) 장애인들을 위한 스마트팜을 조성해 줄 것을 요청했기 때문이죠. 



하지만, 자밀라 공주가 스마트팜 조성을 요청한 '샤르자 코르파칸' 지역의 경우 UAE를 구성하는 7개 토후국 중 아부다비, 두바이에 이어 세 번째로 큰 토후국임에도 척박한 사막기후로 인해 채소 재배가 쉽지 않은 지역이었습니다. 


이에 KT는 농업용지와 관개시설이 부족한 UAE의 지리적 특성과 연 강수량 100㎜ 미만에 40도가 넘는 사막기후를 극복하기 위해 첨단 ICT 적용은 물론 각종 자재를 한국에서 공수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였는데요. 그 결과 지난해 11월 18일 자밀라 공주는 물론 샤르자 통치기구 부의장인 셰이크 사이드 빈 사크르 빈 술탄 알 카시미(Sheikh Saeed bin Saqr bin Sultan AI Qasimi)가 참석할 정도로 현지의 높은 관심을 받으며 출범식을 개최할 수 있었답니다! 



UAE 장애인 맞춤형 스마트팜에 적용된 KT의 ICT기술은?

UAE 장애인 맞춤형 스마트팜은 약 600㎡(180평) 규모로 내부 및 외부 센서를 통해 모든 시설을 PC나 모바일 앱으로 원격 제어하고, 다양한 정보를 수집할 수 있는 원격 시스템 등 장애인에게 최적화된 KT의 시설과 첨단 ICT가 적용되었습니다.



증강현실(AR) 글라스

가장 먼저, 외부에 있는 관리자가 현장에 있는 작업자에게 원격으로 실시간 교육을 하거나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는 '증강현실(AR) 글라스'가 도입되었습니다. 농사 지도 전문가가 현장에 상주하며 직접 근로자에게 농사 기술을 지도하는 방식이 일반적이지만, 중동지역의 경우 전문인력이 부족해 인력난을 겪고 있기 때문인데요. 


지난해 11월부터 지속적으로 AR글라스 운영자 교육을 실시하고 있으며 현재 10여 명이 교육을 받고 있는 만큼, 올해부터는 AR글라스를 활용해 시설 운영자에게 ICT 교육과 장애인을 대상으로 작물재배 교육을 각각 실시하는 등 향후 자체 운영을 계획 중에 있습니다. 


쿨링 시스템

UAE 장애인 맞춤형 스마트팜은 온도를 높여야 하는 국내와 달리 온도를 낮추고, 농업 용수 효율에 초점을 맞춘 시설과 에너지 소비량이 적으면서 온도를 효과적으로 낮춰주는 '쿨링 시스템'을 적용했습니다. 기온이 높고 물이 부족한 UAE의 지리적 특성과 날씨 특성 상 온도를 낮춰야 신선한 채소 재배가 가능하기 때문인데요. 


하우스 외부는 빛 투과율이 높으면서도 자외선 차단 효과가 있는 폴리카보네이트를 사용했으며, 에어캡을 이용해 외부 열기의 내부 유입을 줄였습니다. 또한, 설정한 온도를 넘으면 물이 흐르는 방식은 쿨링 패드와 물이 증발하면서 온도를 낮춰주는 방식인 쿨링 팬 등 '쿨링 시스템'을 도입하여 스마트팜 내부가 항상 27~28도를 유지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특히, 쿨링 시스템은 80평 규모 에어컨 2대를 설치하는 것에 비해 에너지 비용을 약 70% 절감하는 효과까지 얻을 수 있답니다. 


양액 시스템

땅에서 농사를 짓지 않고 물로 농사를 짓는 UAE 장애인 맞춤형 스마트팜 특성상, 물과 영양액을 혼합해 재배시설로 자동 공급해주는 '양액 시스템'을 도입했습니다. 이를 통해 균일한 품질의 수확시기를 조절할 수 있게 되었으며, 물부족 문제를 고려해 공급된 물은 재활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실제로 KT가 스마트팜을 운영한 결과 70% 가량의 물을 재활용할 수 있었는데, 이는 스마트팜 운영을 위해 필요한 하루 물의 양이 7,500리터임을 감안할 때 매일 5,200리터의 물을 절약하는 효과라고 합니다! 



이 외에도 KT는 모종 재배와 작물 재배를 하면서 과실의 부패 염려를 덜고 불필요한 비료의 낭비를 막기 위한 '하이베드 시스템'과 농업 생산 전반의 다양한 정보를 수집하는 센서를 설치했는데요. 센서를 통해 수집된 데이터는 향후 UAE 전체의 농업 생산성을 높이는 '빅데이터'로 활용될 전망입니다. 



KT, 중동에 신선함을 제공하다!


KT의 ICT기술을 통해 완성된 'UAE 장애인 맞춤형 스마트팜'은 척박한 환경에서 농업 생산성을 높이는 동시에 현지 장애인들의 일자리 창출과 자립심 함양 등 일석이조의 '성과'를 거두고 있는데요. 현재 스마트 농장에서는 온도에 민감한 바질, 애플민트, 허브류의 작물을 생산하고 있으며, 허브 작물을 수확 후 가공과정을 거쳐 차, 비누, 향신료 등으로 판매할 계획이랍니다. 



이렇듯 KT는 사람을 위한 기술, 인류의 복지증진에 기여하는 기술을 추구하며 적용해오고 있는데요. 글로벌 1호 스마트팜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스마트팜을 포함한 농업 ICT 사업을 적극 추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1 ··· 8 9 10 11 12 13 14 15 16 ··· 12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