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와 해외 사이에는 어떻게 실시간 영상과 정보를 검색할 수 있을 까요?

 

이와 같은 일이 가능했던 이유는 바로 국가 간 트래픽의 99%를 책임지는 해저케이블 덕분입니다.

 

바다 속 인터넷 고속도로를 건설하는 기술은 미국중국영국 등 쟁쟁한 국가들만 보유하고 있지요.

우리나라에서는 유일하게 KT submarine만이 당당히 이름을 올린거죠.

 

해저케이블을 통해 대한민국을 아시아-태평양의 통신허브로 만들기 위한 KT의 활약에 많은 관심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KT.BLOG

KTing, kt submarine 최인훈 부장의 언더더씨


KTing은 자신만의 스토리를 만들어 가고 있는 사람들을 만나 삶의 이야기를 나누며 소통하는 코너입니다. 유쾌하고, 감동적이고, 소소한 행복이 가득한 우리 이야기를 담습니다.


해저통신 케이블을 아시나요? 해저통신 케이블은 ‘인터넷 하이웨이’라고 불리는데, 인터넷이 해저통신 케이블에 의해 연결되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깊은 바다 속 인터넷 고속도로를 누가 닦아 놓은 걸까요? 바로 kt서브마린이 우리나라 해저통신 케이블 건설 분야를 시작했습니다. 우리가 잘 몰랐던 kt서브마린의 이야기, 19년차 근속의 최인훈 부장의 이야기를 함께 들어보아요.


kt서브마린


kt 서브마린은 지난 1995년 kt의 계열사로서 한국해저통신이란 이름으로 출발하여 오늘에 이르렀습니다. 주요 사업분야로는 해저 광통신 케이블 설치 및 유지보수, 해저 전력 케이블 설치 및 유지 보수, 해양구조물 설치, 기타 특수 사업 등 해양 시설 장비 사업을 하고 있습니다.

설립 이후 해저케이블 시장의 호황에 힘입어 kt서브마린은 꾸준히 성장하였습니다. 1998년 국내 최초의 최첨단 해저케이블 포설 선박인 ‘세계로’호의 건조와 해저 특수 매설기(PLOUGH), 무인 수중 로봇(ROV)등을 도입하여 다양한 해저 프로젝트를 진행하였으며, 2011년에는 다목적 선박 ‘미래로’호를 추가로 인수하여 성공리에 각종 국내외 해저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습니다.


kt서브마린은 해저통신케이블 분야에 만족하지 않고 고도의 시공 기술을 요하는 해저송유관, 가스관 등의 파이프라인 설치 및 매설 공사, 해저 전력케이블 건설 및 유지보수, 해양 심층수 공사, 각종 특수 해저케이블 건설 등 그 사업 영역을 모든 해양 분야로 확대하고 있으며, 세계 해양 분야에서 kt서브마린의 기술력을 인정 받고 있습니다.



18톤의 무인잠수정(ROV)을 조정하는 kt서브마린 최인훈




안녕하세요, 간단한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kt서브마린에서 근무 중인 최인훈입니다. kt서브마린에는 97년도에 입사해 19년째 일하고 있어요. 현재 무인잠수정(ROV)으로 바다 속 깊은 땅 속에 해저통신 케이블을 매설하고, 유지 및 보수 하는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19년이면 kt서브마린의 역사와 함께 하셨다 해도 과언이 아닌 것 같은데, kt서브마린에 입사한 계기가 있으신가요?

전기공학과를 전공해 기계에 관심이 많았어요. 무인잠수정(ROV)은 크기가 다양하지만 크게는 18톤에 이르는 거대 장비로 쉽게 말하면 수중 로봇이죠. 이런 로봇 장비를 다루는 일을 하고 싶었어요. 지금도 그렇지만 90년대 중반에는 무인잠수정(ROV)을 보유한 곳은 우리나라에서는 kt 밖에 없었습니다. 


하시는 일에 대해 구체적으로 설명해주세요.

kt서브마린의 본사는 부산에 있는데, 무인잠수정(ROV) 장비와 무인잠수정(ROV)를 탑재할 수 있는 선박은 거제에 있습니다. 그래서 현재 거제에서 거주하며 공사가 시작되면 선박을 타고 바다로 나가서 작업을 해요. 


무인잠수정(ROV)를 태운 선박을 타고 해저 케이블을 작업할 작업지에 도착하면 가장 먼저 하는 일은 선박 움직임의 방해가 되는 그물이나 부표가 없는지 체크 하는 것이에요. 이때 현장 기상 파악도 함께 합니다. 작업 현장에 이상이 없으면 무인잠수정(ROV)을 바다 속에 넣고 물 속에서의 케이블이 놓인 상태, 장애물 유무 체크 후 케이블을 매설 작업을 해요. 매설 후 잘 묻혔는지 확인하는 작업까지 마치면 비로소 그 구간의 공사가 마무리 됩니다. 



kt서브마린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특별함




바다에서 작업이 많으시군요. 바다에 나가서 일하는 기간은 얼마나 되나요?

공사마다 기간이 다 다르기 때문에 일정한 주기가 있지는 않아요. 일주일짜리 작업도 있고 길게 가면 1년짜리 작업도 있어요. 


배 위에서 일도 하고 생활도 한다는 건 생각보다 힘들 것 같아요.

아무래도 바다생활에서는 육지와 실시간 커뮤니케이션이 안 된다는 게 힘들어요. 인터넷이나 전화가 안 되는 건 아니지만, 원활하지 않으니까 장기 작업이 되면 지치기도 하죠. 배가 계속 흔들려서 작업하기 힘들 때도 있고요. 


배 안에서의 여가는 어떻게 보내세요?

배 안에 작은 헬스장이 마련돼 있어 런닝머신을 하거나 간단한 운동을 해요. 배 안에서는 활동적인 건 할 수 없으니까 보통 운동을 하거나 게임, 독서를 하면서 시간을 보내요.


특별한 업무 환경에도 불구하고 kt서브마린만의 매력이 있을 것 같아요. 

우리나라에는 무인잠수정(ROV) 같은 큰 장비를 가지고 있는 회사가 거의 없어요. kt서브마린은 무인잠수정(ROV)라든지 플라워 장비 등 특수 장비를 다루는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는 곳입니다. 



세계 해양 산업을 이끌 미래를 준비하다



 kt서브마린의 구성원이 갖춰야 할 기본적인 역량은 무엇일까요?

제가 하고 있는 업무를 기준으로 말씀 드리자면 기계장치를 다루는 업무다 보니 기술적으로 전기, 전자 분야의 유지 보수 능력이 기본이에요. 또 해외 작업도 있고, 부품 조달처가 해외에 많다 보니 영어 커뮤니케이션 능력도 필요하죠.

그리고 꼼꼼하고 차분한 성격이라면 저희 업무에 더 잘 맞을 것 같아요. 장비를 유지, 보수, 정비하는 작업이기도 하고, 바다에서 한정된 부품으로 작업하는 경우가 많아 실수하지 않고 꼼꼼하게 일을 처리하는 능력이 필요해요. 마지막으로 배 멀미를 하지 않고 배를 잘 탈 수 있는 능력도 빼놓을 수 없습니다. 


kt서브마린 해양 사업에 관심 있는 미래 인재들에게 한 마디 해주세요.

우리나라는 3면이 바다로 둘러 싸여 있다며 해양 자원의 가능성을 운운하지만, 아직도 해양 산업 개발이 많이 미흡해요. 바꿔 말하면 앞으로 개발의 기회가 많다는 뜻이기도 하겠죠? 우리나라 젊은이들이 적극적으로 해양 산업에 도전했으면 좋겠어요. 도전정신과 함께 장비 및 기술적인 지식도 함께 갖춘 인재를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최인훈 부장님께서 갖고 계신 포부가 있다면?

무인잠수정(ROV)으로 다양한 작업을 할 수 있는 역량을 키우고 싶습니다. 현재 우리나라 여건 상 무인잠수정(ROV)으로 하는 작업이 80~90%가 케이블 매설 작업이에요. 무인잠수정(ROV)으로는 케이블 매설 작업뿐만 아니라 인양 작업이라든지 석유시추 플랫폼 작업 등 다양한 일을 할 수 있거든요. 아직 어려운 부분이 있지만 무인잠수정(ROV)를 활용한 선진 기술을 이로운 일에 다양하게 구현해보고 싶습니다. 



kt서브마린이 구축한 인프라로 손가락 하나로 지구 반대편과 연결되는 스마트 라이프 시대가 도래했습니다. 우리나라 해저통신의 역사를 만들어가고 있는 kt서브마린의 미래를 계속 기대해봅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KT.BLOG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