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아침마다 일기예보 대신 미세먼지예보를 확인하는 것이 자연스러워지고 있는데요. 일상의 변화가 생겼을 만큼 미세먼지 문제가 날로 심각해지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KT는 지난해 9월부터 사물인터넷(IoT) 솔루션과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미세먼지 문제해결을 위한 ‘KT 에어맵 코리아(Air Map Korea)’ 프로젝트를 추진해 왔는데요. 미세먼지로부터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쉼 없이 달려온 KT 에어맵 코리아 프로젝트! 오늘은 지난 7개월간 KT 에어맵 코리아 프로젝트가 어떤 행보를 걸어왔는지 알아보는 시간을 가져보고자 합니다.



KT 에어맵 코리아 프로젝트란?



KT는 전국에 약 450만 개의 통신주를 비롯하여 약 33만 개의 기지국, 6만여 개의 공중전화 등 500만 개의ICT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KT는 전국에 분포되어 있는 ICT 인프라의 활용하여 1,500곳에 공기질 측정장비를 설치했는데요. KT 에어맵 코리아는 전국에 위치한 공기질 관측소에서 수집된 빅데이터와 IoT 솔루션을 통해 전국 미세먼지를 관리하는 프로젝트입니다.


KT의 공기질 관측망은 인구를 기준으로 전 국민의 약 50% 이상을 커버할 수 있는 기술력을 자랑하는데요. 뿐만 아니라, 인구 밀집 구역 속 사람이 생활하는 높이와 비슷한 곳에 설치되어 있어 효과적으로 미세먼지 측정이 가능합니다.




지난 24일 열린 KT 기자간담회에서는 KT 에어맵 코리아 프로젝트의 일환인 개방형 IoT 플랫폼 ‘에어맵 플랫폼(Air Map Platform)’이 공개됐는데요. 에어맵 플랫폼은 1분 단위로 공기질 데이터를 수집•분석하여 보다 정밀한 공기질 측정이 가능한 개방형 IoT 플랫폼입니다. 에어맵 플랫폼으로 수집된 빅데이터는 미세먼지를 비롯해 초 미세먼지, 온도, 습도, 소음 등 5가지 항목을 진단할 수 있는데요. 예를 들어, 비가 5mm 이상 와야 미세먼지 저감 효과 나타남, 건물 1층이 고층에 비해 미세먼지 농도가 높다, 방음벽의 유무에 따라 미세먼지 농도가 40% 차이 난다 등의 세분화된 분석이 가능합니다. 



KT 에어맵 코리아 프로젝트의 다양한 쓰임



이러한 KT의 공기질 개선 프로젝트는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는데요. 올해 수원 KT 위즈파크 실내•외 8곳에는 KT의 공기질 측정기가 설치되었습니다. 관람객은 경기장 내 전광판과 앱을 통해 실시간으로 야구장의 미세먼지 농도를 확인할 수 있는데요. 미세먼지 농도가 나쁠 경우 관객에게 행동요령을 안내, 내야 및 외야 전 지역에 인공 비를 뿌려 미세먼지를 제거 등의 대처방안 활동으로 경기 관람을 위한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 밖에도, KT는 서울교통공사와 협력하여 기가 IoT 에어맵을 이용해 지하철 5호선의 빅데이터를 수집•관리하고 있는데요. 1분 단위로 수집되는 KT의 지하철 역사 안팎의 미세먼지 및 초 미세먼지 농도, 이산화탄소 등의 빅데이터로 지하철 내 공조기를 운영하는 시스템으로 시민들에게 쾌적한 교통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향후 프로젝트의 미래는?



KT는 정부와 협의를 통해 스마트폰 앱 형태의 ‘미세먼지 포털’을 선보일 계획인데요. 정부 미세먼지 관측망 데이터와 KT 미세먼지 측정값을 융합한 공기질 데이터앱 내 검색을 통해 1분 단위로 갱신되는 검색 지역 미세먼지 정보를 확인할 수 있어, 개인 단위로 미세먼지 대응이 가능한 서비스입니다. 


KT는 앞으로 공기질 측정기 수를 늘려나가며, 미세먼지에 대한 정책에 협력할 계획인데요. 미세먼지 걱정 없는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한 KT의 기술. 들어갑니다!





Posted by yoohooo

 

영화 <라라랜드>의 첫 장면처럼 꽉 막힌 차량의 행렬은 매일 아침 어느 도시에서나 목격할 수 있는 모습입니다. 특히 LA는 전세계에서 최악의 교통체증을 겪는 도시로 선정되었는데요. LA는 지긋지긋한 교통정체를 해결하기 위해 지능형 교통 통제 시스템(ITS, Intelligent Traffic System)을 도입하고 있습니다. 이 시스템은 4,600개 교차로에 설치된 2만 개의 센서가 교통상황을 실시간 모니터링 해 교통신호를 컨트롤 하는데요. LA는 이 시스템을 적용한 뒤부터 운전자들의 실제 주행 속도가 16% 이상 상승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렇게 ICT 기술을 활용하여 도시의 문제를 해결하려는 움직임은 이미 세계적인 추세인데요. ICT 강국 대한민국 역시 이와 다르지 않습니다. 스마트 시티스마트 그리드를 주제로 한 <2018 한국을 바꾸는 10가지 ICT 트렌드> 두 번째 이야기, 지금부터 함께 알아가 보시죠! ( -)

 

 

스마트 시티와 스마트 그리드의 개념

 

 

스마트 시티 ICT 기술을 활용하여 도시의 인프라를 효율적으로 운영하고, 이를 통해 도시화에 따른 여러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도시를 말합니다. 앞서 소개해드린 지능형 교통 통제 시스템부터 보안은 물론 시설 관리까지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할 수 있는 스마트 빌딩, 디지털 헬스 케어까지! 이 모든 서비스들이 전부 스마트 시티의 개념 안에 들어갑니다.

 

 

스마트 그리드는 스마트 시티 내 전력 이용의 모든 과정에서 ICT를 통해 정보를 수집하고 분석하며, 에너지의 운용을 효율화하는 시스템을 의미하는데요. 스마트 시티의 에너지 사용 현황을 실시간으로 보여주고, 소비자 스스로가 ESS를 통해 에너지를 생산하는 에너지 프로슈머(Energy Prosumer)’가 될 수 있도록 돕고, 전력 사용량을 효과적으로 조절하는 것 모두 스마트 그리드의 핵심 요소라 할 수 있습니다.

 

 

스마트 시티의 미래를 이끌어나가는 네트워크, 5G

 

 

스마트 시티는 데이터를 기반으로 구축되는 만큼, 데이터를 수집하는 역할은 도시 곳곳에 설치된 IoT 디바이스의 센서가 담당합니다. 예를 들어 신호등의 센서가 교통정보를 감지할 수도 있고, 자동차에 탑재된 센서가 근처의 물체를 감지하고 정보를 수집할 수도 있는 것이죠. 이렇게 수집된 데이터는 네트워크를 통해 실시간으로 공유될 때 그 가치를 온전히 발휘할 수 있는데요. 이 때 필요한 것이 바로 초고속, 초저지연성을 갖춘 5G 네트워크입니다.

 

 

기존 LTE 네트워크의 경우 상대적으로 속도가 빠르고 지연율이 낮지만 전력 소모가 크다는 단점이 있었고, 무선 통신의 경우 통신 거리가 짧고 물체의 간섭을 받는다는 치명적인 단점이 있었는데요. 5G의 빠르고 안정적인 네트워크 환경은 각각의 모든 IoT 디바이스가 한 몸처럼 움직일 수 있도록 도와줄 겁니다.

 

 

한국형 4차 산업혁명과 5G 상용화에 앞장서고 있는 KT 역시 스마트 시티 구축을 위해 다양한 시범사업을 진행하고 있는데요. 경기도 판교시에 구축되고 있는 판교제로시티가 좋은 예라고 할 수 있습니다. 환경오염, 교통체증, 에너지 사용 등 시민의 쾌적한 삶을 위해 장애가 되는 요소를 모두 0으로 만든다는 의미의 제로시티에서, KT 5G 네트워크 망을 구축하고 자율주행 오픈 테스트베드를 시범 운영하고 있습니다.

 

 

물론 스마트시티가 만능은 아닙니다. 데이터를 기반으로 돌아가는 도시인 만큼 필연적으로 시민들의 일거수일투족을 모두 데이터로 저장하게 되어 더욱 철저한 보안이 필요한데요. 더욱 편리한 생활을 위해 적용된 ICT 기술이 사람들의 삶을 침해하지 않도록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의 협력과 감시가 이루어져야 하겠죠?

 

 

지난 50년 동안 급격한 산업화와 성장을 거치며 유래 없이 빠른 속도로 도시화를 경험한 대한민국엔 ICT 기술과 5G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한 스마트 시티가 답이 될 수 있습니다. KT는 안정적인 네트워크부터 빅데이터 분석 기술 등을 활용해 스마트 시티의 기반을 다지고 있는데요. 기술과 함께하는 사람들의 삶이 더욱 행복해질 수 있도록 KT가 함께할 것을 약속합니다. 그럼 다음 시간에 만나요~ (❀╹◡╹)

 

 

Posted by cherryj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