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IT기술이 이렇게 뛰어날 줄은 몰랐다.” 미국 보스턴 헤인즈 하우스에 사는 로빈 제프리(Robin Jeffteys) 씨의 말인데요. 미국 보스턴에 사는 로빈 씨가 한국의 통신기업 KT의 기술력에 감탄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바로 지난 6 KT가 미국 보스턴 시와 기가 와이어 구축 업무협약(MOU)’을 맺고 본격적으로 사업을 진행한 결과 덕분입니다. 미국 시장에 처음으로 선보인 KT의 혁신기술 기가 와이어의 모습, 지금 함께 보시죠!

 

 

광케이블 없이 구리선 만으로 1Gbps의 속도가!?

 

 

9 15, 미국 보스턴 시 하이버니안 홀(Hibernian Hall)에서는 기가 와이어개통식이 열렸는데요. 지난 ‘MWC 아메리카 2017’에서도 선보인 KT의 혁신기술 기가 와이어는 광케이블 없이 구리선 만으로 최대 1Gbps의 인터넷 속도를 구현하는 기술입니다. 국내 기업으로는 최초로 KT가 보스턴 시에 기가 와이어기술을 공급하게 됐다고 합니다. 대한민국의 우수한 통신기업으로서의 위상을 굳건히 했다고 봐도 무방하겠죠?^^

 

MWC 아메리카 2017에서 선보인 KT 혁신 기술 보러 가기

 

 

특히, 이번 기가 와이어구축은 보스턴 시에서 추진하는 주요 정책인 보스턴 정보격차 해소 프로젝트(Boston Digital Equality Project)’와도 맥을 같이 하여 더욱 뜻 깊은데요. 보스턴 시는 네트워크 인프라를 개선해 모든 가정과 기업에 초고속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합니다. KT 역시 누구나 불편 없이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는 세상을 만들려는 공통된 목표를 가지고 있죠! 그 결과 성사된 것이 바로 KT기가 와이어서비스 구축인데요. 이런 게 바로 피플.테크놀로지.’의 모습이 아닐까 싶네요!

 

 

그동안 미국의 유서 깊은 도시 보스턴에는 역사를 고스란히 간직한 60년 이상의 고풍스러운 건축물이 많아, 광케이블 설치 등 네트워크 인프라 개선이 쉽지 않았다고 합니다. 그러던 중 KT기가 와이어기술이 보스턴 시의 고민을 해결해줄 수 있게 된 것이죠. 특히 보스턴의 저소득층이 밀집한 오래된 건축단지를 대상으로 건축물 훼손 없이 주민들의 인터넷 환경을 대폭 개선할 수 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합니다. (뿌듯)

 

 

사실 미국은 인터넷 창시국이지만 광케이블 구축률이 전세계 22위에 그칠 만큼 인프라 구축이 시급한 상태인데요. 앞으로도 KT기가 와이어같은 혁신기술이 미국 통신시장의 많은 관심을 받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KT는 보스턴 다운타운 내 130여 가구를 시작으로, 샌프란시스코를 비롯한 다른 도시에서도 KT의 다양한 네트워크 기술과 스마트솔루션 등의 사업을 전개해 나갈 예정이라고 하니, 대한민국을 뛰어넘어 세계로 뻗어나가는 KT의 피플.테크놀로지! 앞으로도 기대해주시기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cherryj


 


워크숍하면 어떤 풍경이 떠오르시나요? ‘낮에는 족구 좀 차고 밤에는 술 먹다 오겠지!’ 회사생활 좀 해봤다 하시는 분들 중 이렇게 말씀하시는 선배님들이 많습니다. 하지만 KT에는 조금 특별한 워크숍이 있다고 하는데요! 그 생생한 현장으로 다 같이 따라가보실까요?



황창규 회장의 현장 중심 경영 비전이 반영된 ‘1등 워크숍


 


KT 황창규 회장은 2014년 취임 당시, 현장 중심 경영으로 ‘1 KT’를 만들겠다는 비전과 함께 도전/융합/소통이라는 3대 경영원칙을 제시했습니다. 이를 위해 '특별 미션 수행 팀(임파워먼트CFT)을 구성하고, △고객 최우선 정신싱글 KT △현장 임파워먼트를 높이는 방안에 대해 추진하기 시작했는데 이것이 바로 KT 혁신의 중심, ‘1등 워크숍입니다.


 


‘1등 워크숍끝장 토론과 유사한 형식으로 진행되는 KT의 특별한 혁신 프로그램입니다. 이 토론은 KT와 그룹사가 직면한 문제점들의 대안을 도출해 내는 것이 목표입니다. ‘1등 워크숍은 대개 12일 일정으로 진행되는데요, 이 토론에서는 부서와 직급에 관계없이 격의 없는 토론이 이루어진답니다.



토론 방식도 기존과는 다르게 현장의 문제점을 해결하는 것이 가장 큰 목표인 것을 보실 수 있습니다. 토론은 자유롭게 진행되고 모든 결정은 민주적으로 이루어집니다. 토론을 통해 도출된 결과는 경영자들에게 직접 전달되기 때문에 추진력을 가질 수 있게 되지요.



이렇게 도출해낸 해결방안은 워크숍이 끝나는 날 최고 의사결정 권한을 가진 임원들에게 바로 보고되는데요, 보고를 받은 임원들은 그 즉시 실행 여부에 대한 의사결정을 해야 합니다. 실행하기로 결정된 사항은 관리번호를 매겨서 실제 실행이 되는지 까지 엄격하게 관리하는데요, 이를 통해 서로 입장이 달랐던 부서들은 하나된 목표 아래, 서로 믿고 신뢰하는 진정성을 경험하게 됩니다. 이것이 ‘1등 워크숍의 가장 큰 원동력 아닐까요?



직급과 관계 없이 주장을 펼칠 수 있는 회의 현장!



임원들이 실무자들의 이야기를 정말 믿고 지지해줄까, 서로서로 듣기 좋은 말로 적당히 결론을 맺지는 않을까? 하고 생각하시는 분들도 있을 텐데요. ‘1등 워크숍에서는 대리도 임원에게 왜 이것을 실행해야만 하는지 강하게 자기 생각을 어필할 수 있답니다


 


임원들 또한 현장의 소리를 귀 기울여 듣고 실무진들의 허심탄회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노력하는데요, 이러한 점은 ‘1등 워크숍에서 실무자들이 임원들을 스폰서라고 부르는 것에서도 느낄 수 있답니다. 실무자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지지해주기 때문에 임원들을 스폰서라고 부르는 회의 문화, 멀리 갈 필요 없이 KT ‘1등 워크숍에서 찾아보실 수 있습니다.


 


‘1등 워크숍을 혁신으로 이끄는 퍼실리테이터


 


‘1등 워크숍KT 혁신을 이끄는데 큰 역할을 할 수 있었던 것은 KT 임직원들의 적극적인 참여뿐만 아니라 퍼실리테이터의 공도 큽니다. 퍼실리테이터란 짧은 시간에 효과적인 결론을 낼 수 있도록 일정한 절차에 따라 참여자의 아이디어를 끌어내고 결과를 도출해내는 워크숍의 사회자인데요, 참여자들에게 임파워먼트를 불어넣는 존재이기 때문에 KT‘1등 워크숍퍼실리테이터를 ‘EFT(임파워링퍼실리테이터)’라고 부르기도 한답니다.


KT그룹에는 전문 교육을 받은 총 570명의 퍼실리테이터가 있습니다. 이들은 ‘1등 워크숍을 기획하는 것은 물론, 이슈를 해결해야 한다는 열정과 의지를 가진 참여자들이 최상의 결과를 낼 수 있도록 보조하는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서로 입장이 달랐던 실무자들이 대동단결할 수 있었던 또 다른 이유가 무엇이었는지 느껴지시나요?

 


고객 만족도 상승이라는 값진 결과!!



3년 간의 ‘1등 워크숍을 통해 약 2만 명의 KT 임직원들은 1천 개가 넘는 민원 이슈들을 토론하였는데요. 각자 입장이 달랐던 실무자들이 서로의 생각을 공유하며 고객에게 최선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한 결과, 고객 만족도 상승이라는 값진 열매를 얻을 수 있었습니다.



빈번하게 발생하지만 주관 부서가 다르고 업무 처리 지침이 달라 해결하기 어려웠던 문제들을 ‘1등 워크숍에서 해결하고 있는데요, 그 노력! 이 글을 읽고 있는 독자님께도 전해지고 있으리라 믿습니다.



지금까지 KT‘1등 워크숍에 대해 소개해드렸습니다. 대한민국 통신 역사가 131년이 되는 오늘, 우리나라를 정보 통신 강국으로 만드는 데 앞장서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온 KT의 색다른 워크숍을 소개해드릴 수 있어 정말 뜻깊습니다. 앞으로도 고객님께 보다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끊임없이 혁신을 시도할 KT에 많은 관심 부탁 드립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KT.BLOG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