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9월 12일부터 약 5개월 간 숨 가쁘게 달려왔던 2015-2016 KCC 프로농구 정규리그가 마무리되었습니다. 그리고 새로운 챔피언을 가리기 위한 플레이오프만을 남겨두고 있죠. 올 시즌 새롭게 부임한 조동현(40) 감독 체제로 변화를 통한 체질 개선과 중장기적인 성장을 추구하고자 했던 부산kt소닉붐. 과연 이 변화를 바탕으로 팬들에게 얼마만큼 멋진 모습을 선보여줬는지 지금부터 확인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이름하여 <부산kt소닉붐의 2015-2016 시즌 돌아보기!>



부산kt의 스타, 조동현 감독의 데뷔 첫 시즌!


조동현 신임 감독의 첫 시즌은 어땠을까요?! 누구보다 선수들과 가장 가까운 곳에서 호흡했던 조동현 감독은 오프 시즌 내내 강도 높은 훈련으로 유명했는데요. 고된 훈련을 한 주가 시작되는 월요일을 생각하면 주말에도 자제 훈련해야 한다는 말이 선수들 간에 돌 정도였습니다. 팀 체질 개선을 위한 ‘리빌딩’ 강훈련을 실시한 것인데요. 부임 후 6개월간 강도 높은 훈련 과정을 거친 부산kt소닉붐은 시즌 전 있었던 미디어 데이에서 구단 감독과 관계자, 그리고 팬들 사이에서 ‘중위권이 가능할 것’이라는 평가를 받아내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신임 감독으로 시즌을 보내면서 어려움도 있었습니다. 시즌 도중 주전 선수들의 연이은 부상, 이탈과 연패로 진땀을 흘리기도 했죠. 하지만, 이 부분도 ‘경험'과 ‘노련함’이 어우러지면 충분히 극복할 수 있는 것이기 때문에 앞으로의 기대감을 더 높여줬습니다. 특히, 신임 감독으로 굴곡 많은 한 시즌을 보낸 조 감독은 ‘선수 조련, 외국인 선수를 보는 안목이 초보 같지 않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는데요. 이번 시즌을 경험 삼아 다가올 16-17시즌은 더욱 기대가 됩니다.


부산kt소닉붐 2015-2016 프로농구 시즌 총정리

<감독 데뷔 첫 시즌을 치른 조동현 감독>



부산kt 외국인 선수들의 활약


이번 시즌을 앞두고 부산kt엔 두 명의 새로운 선수가 합류했습니다. 바로 코트니 심스(206cm, G)와 블레이클리(192cm, F)가 그 주인공이죠. 코트니 심스는 주축 센터로 팀 공격에 핵심 역할을 담당했습니다. 조성민과의 멋진 연계 플레이로 골 밑을 장악했던 코트니 심스는 올 시즌 45경기에서 야투 성공률 71.1%를 기록하며 43경기 연속 야투 성공률 50% 이상이라는 역대 KBL 최고 기록을 세우기도 했습니다. 블레이클리 역시 빠른 발과 뛰어난 속공 가담, 그리고 심스와의 찰떡 호흡을 과시하며 부산kt의 높이를 장악했습니다. 특히 시즌 막바지 6라운드에서 부상으로 이탈한 심스의 공백을 충분히 메워준 멋진 공격력을 과시하며 부산kt 공격을 주도했습니다.


하지만 앞서 말했듯, 심스 선수의 부상 이탈은 부산kt로서 상당히 아쉬운 전력 누수였습니다. 이에 새롭게 합류한 선수가 바로 제스퍼 존슨(198cm, F)입니다. 시즌 막바지 합류한 제스퍼 존슨은 블레이클리와 찰떡 호흡을 자랑하며 8경기 평균 21.88득점의 알토란 같은 활약을 펼쳐주었습니다. 특히 시즌 마지막 최종전을 앞두고 조부상을 당하기도 했던 제스퍼 존슨이 슬픔을 무릅쓰고 팀을 위해 경기에 뛰겠다는 의지를 표명하며 진정한 프로정신을 선보인 모습은 많은 농구팬들의 마음을 울리게 하기도 했습니다. 올 시즌 부산kt에 합류한 3명의 외국인 선수 모두 팀을 위해 가장 멋진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부산kt소닉붐 2015-2016 프로농구 시즌 총정리

<리바운드 경합 중인 코트니 심스와 블레이클리(왼쪽), 시즌 중간에 합류한 제스퍼 존슨(오른쪽)>



팀의 기둥 조성민, 그리고 이재도


올 시즌 조성민(189cm, G)은 부산kt의 주장이자 핵심 선수로 맹활약했습니다. 총 40경기에 출전하며 평균 득점 10.5점에 3.4어시스트 2.3리바운드를 기록했죠. 게다가 조성민이 출전한 경기의 승률이 50%에 달하며 부산kt의 승리 기운을 몰고 다니기도 했습니다. 그런 그가 시즌 초반 국가대표팀 차출과 시즌 중반엔 부상으로 팀 전력에서 이탈한 공백 기간이 부산kt로써는 아쉬울 수밖에 없었습니다.


조성민 선수가 부상으로 이탈했을 때, 이를 잘 메워준 선수가 바로 이재도(180cm, G)입니다. 지난 시즌 기량발전상을 수상한 이재도는 올 시즌 초반 팀 주전 가드로 맹활약했습니다. 시즌 중반 잠시 주춤거리긴 했지만, 올스타전 이후 절치부심하며 후반기 맹활약을 도모했죠. 빠른 스피드와 돌파가 강점인 이재도는 올 시즌 3점슛이라는 무기(성공률 36.5%)까지 장착하며 올 시즌 54경기에서 평균득점 11.48점, 38어시스트에 3.3리바운드의 살림꾼 역할을 톡톡히 해냈습니다. 이와 같은 활약으로 농구팬들의 사랑을 독차지하며 올스타전에도 출전한 이재도는 내년 시즌 가장 기대되는 선수 중 한 명입니다.


부산kt소닉붐 2015-2016 프로농구 시즌 총정리

<하이파이브 중인 조성민과 이재도>



신인 선수들의 활약!


이번 시즌 부산kt에 합류한 신인 선수는 최창진, 류지석, 강호연 총 3명의 선수입니다. 그중 조동현 감독의 가장 많은 부름을 받은 선수는 바로 최창진(185cm, G)이었는데요. 이번 시즌 총 32번의 경기에 출전한 최창진은 우수한 수비 및 리딩 능력, 그리고 좋은 농구 센스의 장점을 바탕으로 신인 선수 이상의 팀 내 큰 비중을 차지하기도 했습니다. 이번 2016년도 첫 경기였던 창원LG전 2쿼터 종료와 동시에 성공시킨 버저비터는 올 시즌 최장거리(21.8m)로 버저비터로 기록되며 팬들의 뇌리에 깊은 인상을 심어주기도 했죠.


최창진 다음으로 많은 경기에 출전한 강호연(188cm, F)은 올 시즌 주로 조성민의 백업 자원으로 활용되었습니다. 총 21경기에 출전한 강호연은 신인답지 않은 배짱 있는 플레이와 3점슛 시도로 자신의 가능성을 스스로 증명해 보였습니다. 특히 이번 시즌 2라운드부터 보여준 강호연의 맹활약은 팀의 사기를 끌어올리기도 했죠. 이런 신인 선수들의 활약이 있었기에 부산kt의 다음 시즌이 더 기대되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부산kt소닉붐 2015-2016 프로농구 시즌 총정리

<프로 데뷔 시즌 좋은 모습을 보인 최창진(왼쪽)과 강호연(오른쪽)>



프로농구 정규리그 역대 5,000번째 경기


프로농구 역사에 길이 남을 경기에 저희 부산kt도 함께 했습니다. 프로농구 정규리그 역대 5,000번째 경기라는 역사적인 현장 주인공이 바로 저희 부산kt였기 때문이죠. 지난 2월 5일 펼쳐졌던 이번 경기에는 저희 부산kt가 홈구장인 부산 사직체육관에서 창원LG를 맞아 멋진 승부를 펼쳐주었는데요. 경기 종료 직전까지 승부를 예측할 수 없었던 이번 경기는 부산kt가 창원LG에 아쉽게도 석패하고 말았습니다. 하지만 경기가 끝날 때까지 포기하지 않겠다는 부산kt 특유의 정신력이 발휘된 경기였기에 이런 역사적인 경기 현장을 찾은 홈팬들을 열광시키기에 충분했다고 하네요.


부산kt소닉붐 2015-2016 프로농구 시즌 총정리

<KBL 역대 5,000번째 경기에 임하는 부산kt 감독 및 선수들의 작전 타임 모습>



이미 시작된 다음 시즌 준비


총 54경기에서 23승 31패를 기록한 부산kt는 2015-2016 KCC 프로농구 정규리그를 7위로 마감했습니다. 플레이오프 진출에 딱 한 계단 모자란 수치죠. 새로운 감독이 부임하고 ‘팀 리빌딩’이라는 목표 하에 이번 시즌을 준비한 부산kt는 절대적인 순위 이상의 더 많은 것을 얻을 수 있었던 한 시즌을 보냈다고 자신할 수 있습니다. 일단 팀 에이스 조성민이 건재하고 이재도의 눈부신 성장이 눈에 띕니다. 또한, 성적에 연연하지 않고 어린 선수들에게도 고른 출전 기회를 허락하며 장기적으로 다음 시즌 더 나은 도약을 위한 포석을 미리 마련해두었죠.


좀 더 나은 경기력을 위해서 장신의 외국인 선수를 비롯해 대대적인 전력 보강이 필요한 시점이기도 합니다. 조동현 감독은 외국인 선수를 직접 살펴보기 위해 미국으로 출장 계획을 잡기도 했죠. 또한, 이번 시즌에도 드러난 문제점 중 하나인 주전과 비주전과의 격차를 줄이는 문제도 잘 해결해야 합니다. 김우람과 박철우 선수가 좋은 인상을 남겼고 최창진도 이재도와의 좋은 호흡을 예고했습니다. 새로 합류할 국내외 선수들과 기존 선수들이 어떤 신구 조화를 만들어낼지, 감독 데뷔 2년 차 조동현 감독이 안고 가야 할 숙제이기도 합니다.


부산kt소닉붐 2015-2016 프로농구 시즌 총정리

<다음 시즌이 기대되는 부산kt소닉붐>


짧게나마 살펴본 부산kt소닉붐의 2015-2016 시즌 총결산! 플레이오프에 진출하지 못한 점은 다소 아쉽지만 분명 팀 리빌딩 과정에 있어 분명히 성과가 있었던 시즌이었습니다. 무엇보다 부산 사직체육관을 찾아주신 홈 팬 여러분들을 위해 누구보다 열심히 최선을 다해 뛰어준 선수들과 감독 및 코치진들의 노력은 가장 값진 성과물이었겠죠. 오늘보다 나은 내일을 위해 노력 중인 부산kt소닉붐의 다음 시즌을 기대해 주세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KT.BLOG


가드, 포워드, 센터. 프로농구 팬이라면 꼭 한 번쯤은 들어봤을 법한 단어들입니다. 바로 농구선수들의 포지션을 일컫는 말들인데요. 이 선수들의 맡은 바 역할은 포지션에 따라 모두 다릅니다. 그래서 준비한 프로농구 제대로 즐기기 4탄! <농구 포지션 알아보기> 편인데요. 알고 보면 더욱 재미있는 프로농구! 그럼 지금부터 농구 포지션에 대해서 배워보도록 하겠습니다.



농구의 포지션은 총 5명


한 경기장에 뛸 수 있는 한 팀 선수의 숫자는 총 5명. 이 5명은 각자의 포지션을 소화하며 서로 다른 역할을 수행하게 됩니다. 주로 골 밑에는 키가 큰 센터(Center)가 위치하며 센터 주변으로는 포워드(Forward)가 지원을 합니다. 그리고 외곽에는 주로 가드(Guard)들이 위치하며 경기를 조율하죠. 그럼 좀 더 자세히 포지션 별 역할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농구포지션



농구 포지션: 가드(Guard) 



농구 경기 시 가드(Guard)는 공격을 처음 시작하는 포지션으로 상대편 코트까지 공을 안전하게 가져와 볼을 배급하는 공격의 시발점 역할을 담당합니다. 주로 외곽에 위치하며 패스를 주거나 슈팅을 시도하며 공격을 진행하기도 합니다. 가드는 크게 포인트 가드와 슈팅 가드 2가지로 나뉩니다.


부산kt소닉붐 포인트가드 이재도


포인트 가드(Point Guard, 1번)

포지션 이름에서 보이는 포인트는 ‘점수’를 의미하는 게 아니라 ‘분위기’를 의미하는 point입니다. 즉, 경기 중 코트 위에서 전체적으로 팀을 지휘하고 관리하는 플레이메이커(Playmaker) 역할을 담당하는 포지션이라 할 수 있죠. 따라서 포인트 가드는 팀에서 가장 전술 이해도가 높은 선수 중 한 명입니다. 


주로 공격을 위해 볼을 운반하는 일은 포인트 가드가 담당합니다. 따라서 패싱(Passing) 스킬이나 넓은 시야, 드리블 능력을 필요로 하죠. 최적의 위치에 있는 자신의 팀 동료에게 패스를 전달함으로써 공격 기회를 창출하고 경기의 템포를 조절하기도 합니다. 그래서 포인트 가드는 득점 능력보다 주로 어시스트 능력으로 그 가치를 평가 받기도 합니다. 최고 수준의 포인트 가드들은 정확한 점프슛 능력도 갖추고 있습니다.


농구 경기를 자세히 보다 보면 항상 공격을 시작할 때 포인트 가드가 상대 진영까지 공을 드리블 해가는 걸 볼 수 있습니다. 현재 부산kt에선 이재도 선수가 이를 가장 대표할 수 있는 포인트 가드 역할의 선수죠. 이재도 선수는 올 시즌 부산kt의 에이스 역할을 톡톡히 해내는 선수로 이번 올스타전에도 출전할 예정입니다. 또 올 시즌 16경기에 출전해 알토란 같은 활약을 펼쳐주고 있는 김현수 선수 역시 포인트 가드 포지션의 선수입니다.



슈팅 가드(Shooting Guard, 2번)

슈팅 가드(Shooting Guard)는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이 슈팅 능력이 특화된 선수의 포지션을 일컫는 말입니다. 주로 외곽에서 빈 공간을 찾아 다니며 3점슛을 쏘는 슈터(Shooter)라고 할 수 있죠. 이 선수에게 가장 중요한 능력은 뭐니뭐니해도 높은 슛 성공률이겠죠?


부산kt소닉붐 슈팅가드 조성민


 득점을 우선으로 하며 볼 회전과 중거리슛을 전문적으로 담당하는 슈팅 가드의 대표적인 선수로 부산kt에선 조성민 선수를 꼽을 수 있습니다. 자타가 공인하는 클러치 슈터(Cluth Shooter : 팀이 필요한 순간 득점해 주는 능력을 갖춘 선수)로서 그 기량을 유감없이 발휘 중인 조성민 선수는 올 시즌에도 팀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 주고 있습니다. 스피디한 공격과 고감도 슛을 자랑하는 윤여권 선수도 슈팅 가드의 역할을 수행 중입니다.




농구포지션: 포워드(Forward)


포워드(Forward)는 가드(Guard)와 센터(Center) 사이에 위치한 포지션으로 주로 공격을 담당하는 선수입니다. 신체 능력이 좋아야 하고 득점이나 리바운드, 패스 능력 등 전반적인 공격 능력을 모두 중요시 하는 포지션이죠. 포워드는 크게 스몰 포워드와 파워 포워드 2가지로 나뉩니다.



부산kt소닉붐 스몰포워드 박상오


스몰 포워드(Small Forward, 3번)

2명의 포워드 조합에서 작은 선수를 지칭하는 포지션입니다. 주로 후방에 포진되어 있는 가드와 골밑의 센터 사이에 위치하며 리바운드를 따내기도 하고 득점을 노리기도 합니다. 공격과 수비 능력을 모두 요구하는 다재다능한 포지션이죠. 외곽에서 슈팅을 노리기도 하고 속공과 리바운드 싸움에도 능한 스몰 포워드는 선수 개개인의 개성이 잘 묻어나는 포지션이기도 합니다.

 

현재 부산kt에서 스몰 포워드를 대표할 수 있는 선수는 박상오 선수를 꼽을 수 있습니다. 올 시즌 부산kt의 3번 역할을 수행할 자원이 많지 않은 상황에서 박상오 선수는 팀의 고참 선수로서 꾸준한 득점력을 과시하고 있습니다. 특히 지난 12월에는 부상에도 불구하고 진통제를 맞아가며 경기에 출전하는 투혼을 발휘하는 등 팀에 큰 힘이 되고 있죠. 올 시즌 신인 드래프트로 부산kt에 합류한 팀의 막내 강호연 선수도 스몰 포워드로써 앞으로의 활약이 기대되는 선수입니다.


부산kt소닉붐 파워포워드 마커스 블레이클리


파워 포워드(Power Forward)

파워 포워드(Power Forward)는 2명의 포워드 조합에서 큰 선수를 지칭하는 포지션으로 센터(Center)와 포워드(Forward)의 중간 형태라고 볼 수 있습니다. 센터의 골밑 싸움을 도와주기도 하면서 종종 외곽에서 슈팅을 던지는 포지션이기도 하죠. 따라서 골밑에서의 몸싸움 능력과 득점력,  리바운드 능력을 필요로 하고 파워 넘치는 플레이가 요구됩니다.



부산kt의 가장 대표적인 파워 포워드 선수는 올 시즌 합류한 외국인 선수! 바로 마커스 블레이클리(Marqus Blakely) 선수입니다. 키 192cm에 103kg의 탄탄한 체구를 자랑하는 블레이클리 선수는 용병 선수 중에선 단신에 속하지만 파워 넘치는 플레이를 자랑하며 부산kt의 골밑을 책임지고 있죠. 특히 최근 팀에 완벽히 적응한 모습을 선보이며 공수에서 멋진 모습을 보여주고 있으니 올 시즌 후반기에서도 좋은 모습이 기대됩니다.




농구 포지션: 센터(Center, 5번)


마지막으로 알아본 포지션은 바로 센터(Center)입니다. 통상적으로 5번에 속하는 센터는 팀에서 가장 키가 크고 체격이 좋은 선수가 담당하죠. 주로 골밑에서 활약하며 골밑슛을 선보이기도 하고 리바운드를 따내며 수비 시엔 블락(상대방의 슈팅을 저지하는 행위)을 하는 등 팀 내에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차지하는 포지션입니다. 좋은 센터를 가지고 있는 팀은 승리할 확률이 높다고 평가될 정도로 센터가 가지는 무게감은 상당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부산kt소닉붐 센터 코트니 심스

 

부산kt의 높이를 담당하고 있는 대표적인 센터는 역시 올 시즌 팀에 합류한 외국인 선수! 바로 코트니 심스(Courtney Sims)입니다. 206.5cm의 큰 키를 자랑하는 코트니 심스 선수는 올 시즌 37경기에 나와 평균 득점 16.9에 평균 리바운드 10.9개를 기록하며 만점 활약을 펼쳐주고 있죠. 프로농구 전체 성적에서도 리바운드 평균 2위, 득점 평균 8위를 기록하며 맹활약 중인 코트니 심스는 올 시즌 부산kt의 핵심 선수로 확실히 자리매김했습니다. 코트니 심스 선수와 함께 센터 포지션을 소화 중인 국내 선수로는 박철호 선수가 있는데요. 박철호 선수 역시 올 시즌 34경기에서 평균 7.2득점, 평균 리바운드 3.9개를 기록하며 준수한 기록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5개의 농구 포지션과 그 역할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이제 농구 포지션을 완벽하게 파악하셨나요? 위에 소개해드린 5개의 포지션 이외에도 좀 더 세분화된 역할에 따라 더욱 다양한 포지션으로도 분류할 수 있는데요. 이제 막 농구에 입문하신 분들이라면! 이 다섯 가지 포지션만 알아두더라도 충분히 재미있게 농구 경기를 즐길 수 있습니다.


이제 여러분은 위 용어들을 활용한 듀얼 가드(Dual Guard, 1번 포인트 가드와 2번 슈팅 가드를 모두 소화할 수 있는 선수), 빅맨(Big man, 4번 파워 포워드와 5번 센터를 지칭하는 말)과 같은 용어도 더욱 쉽게 이해하실 수 있게 됐습니다. 이 글을 자세히 읽은 여러분들이라면 앞으로 ‘농알못(농구를 알지 못하는 사람)’이 아닌 ‘농빠(농구 빠돌이)’의 길로 한 단계 다가서게 됐죠. 이제 프로농구, 좀 더 재미있게 즐길 수 있겠죠? 다음 편에서는 농구를 더 깊게 즐길 수 있는 ‘규칙’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많이 기대해 주세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KT.BLOG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