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 현장 통신서비스에 해당되는 글 1건

통신 없이 일상생활이 불가하다는 사람들이 많은 요즘입니다. 우리는 잠시만 스마트폰을 잃어버려도 답답하다고 느끼는데요, 우리는 뜻하지 못한 재난 상황을 맞이할 수 있습니다. 산에 혼자 고립되었거나, 통신 시설이 취약한 도서산간 지역에 들어설 수도 있고, 긴급한 재난 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습니다. 


이런 재난 상황을 대비해 kt는 재난안전통신망 시범사업 추진 방향을 발표했는데요, 20개 재난상황 시나리오 별 테스트를 거쳐 시범 사업에 나설 계획입니다. 재난 상황에 특화된 백팩 LTE, 드론 LTE, 위성 LTE는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 지 알아보겠습니다.



재난 상황에서 작은 거인 되는 ‘드론 LTE’


재난 상황에서 작은 거인 되는 ‘드론 LTE’


kt가 공개한 ‘드론 LTE’는 세계 최초의 초경량∙초소형 비행 기지국 입니다. 드론에 직접 기지국 핵심장비를 탑재함으로써 가능해진 것인데요. 이 작고 가벼운 드론이 재난 현장에 투입되어 통신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죠. 배터리 소모가 빠르다는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배터리가 방전된 드론이 착륙하여 급속 충전을 할 수 있는 드론 스테이션 기술을 적용하여 장시간 통신 서비스를 가능케 했습니다. 2018년 경에는 최대 비행 40분, 운영반경 20km, 5kg의 고성능 드론을 상용화해 우리가 직접 만나볼 수 있다고 하네요. 



백팩 LTE, 재난현장 통신 수호신으로!


백팩 LTE, 재난현장 통신 수호신으로!


‘백팩 LTE’는 기지국 신호가 다소 약한 험준한 산악 지역이나 접근이 힘든 재난 상황에서 사람이 직접 백팩 LTE를 매고 통신이 가능하도록 하는데요 무게가 총 9kg에 불과해서 위험한 상황에서 신속히 투입되어 구조에 중요한 역할을 맡을 수 있습니다.  기존의 차량형이나 폴형 등 접근성이 다소 떨어지는 이동기지국의 단점을 딛고 7월에 개발에 착수한 뒤 처음으로 상용화되었다고 합니다. 




남극 과학기지에도 안정적인 통신 구축


남극 과학기지에도 안정적인 통신 구축


‘위성 LTE’는 해상지역 등 광케이블이나 마이크로웨이브 전송망 구축이 어려운 곳, 그리고 도서지역의 긴급통신에 활용 가능한 통신 솔루션입니다. 독도, 백령도, 남극 장보고 과학기지와 세종 과학기지에 이미 구축하여 서비스 중인데요, 모두 비상상황이 발생할 수 있는 지역으로써, ‘위성 LTE’가 구축 되어있어 위급상황 발생 시, 거주민과 연구원, 국가 안전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kt는 평창지역을 중심으로 PS-LTE(Public Safety LTE)기반 이른바 ‘공공안전 LTE’로 재난관련 시범 사업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일상의 통신을 넘어, 안전 위기 시 빛을 발하는 중요한 통신 서비스 구축에 노력을 다하는 늘 곁에 kt의 행보를 기대해 주세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KT.BLOG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