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어린이집을 이용해 마음 놓고 일할 수 있습니다. 아이가 아플 때 병원에 같이 갈 수도 있고 점심 먹고 가볍게 들를 수도 있죠.

 

맞벌이 부부가 많은 시대 워킹맘, 워킹대디는 육아와 일 사이에서 항상 고민입니다.

 

상시 근로자 500인 이상, 여성 300인 이상이면 ‘영유아보육법’에 따라

의무적으로 직장어린이집을 설치해야 한다고 합니다.

하지만 많은 기업들이 관리 및 운영이 쉽지 않다는 이유로 설치를 미뤄오고 있는데요.

 

반면 KT는 현재 전국적으로 어린이집을 8(혜화, 분당, 목동 등)에서 운영하고 있으며,

300여명의 원아 보육을 지원하면서 직원들의 육아에 도움을 주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요

 

뿐만 아니라 KT는 남성의 육아휴직도 앞서서 장려하고 있습니다.

육아 휴직 사용자 중 남성 직원의 비율도 지난해 기준 전체 사용자의 23%로 매년 증가하고 있지요.

 

이렇듯 KT는 직과 가정의 균형 있는 양립을 위해 다양한 가족친화복지 제도를 운영 중이랍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hjhjhjkt



일과 삶의 균형으로 일도 생활도 즐겁게!

일과 가정을 잘 양립하는 것은 개인, 가족 차원뿐만 아니라 국가 차원에서도 매우 중요한 문제가 되었지요.


이에 KT는 여성직원들이 일과 육아를 병행하는데 어려움이 없도록 법정 기한일보다 10일이나 긴 70일간의 유급 출산 휴가와 육아 휴직도 최대 2년까지 사용하도록 권장하고 있답니다.


또한 KT는 퇴직 후 인생지원을 위한 창업/재취업/귀농 교육 등 다양한 전직지원 프로그램도 시행하고 있답니다.


앞으로도 KT는 일·가정 양립 문화의 확산·정착을 선도하는 기업으로서 우리 국민 모두의 일과 삶의 균형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KT.BLOG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