늑대 아이에 해당되는 글 1건


일본 애니메이션 영화 너의 이름은이 곧 관객 수 28십만명 돌파를 앞두고 있다고 하는데요, 잔잔하면서도 깊은 여운을 주는 일본 애니메이션을 좋아하는 분들이 생각보다 많다는 사실, 알고 계신가요? 그래서 준비해봤습니다. 애니메이션에는 관심 없다고 말하는 사람도 꼭 봐야 할! 우리에게 너무도 잘 알려진! 일본 애니메이션 거장과 그의 계보를 이어가고 있는 2명의 애니메이션 감독 작품을 추천해드리겠습니다.

 

일본 애니메이션 거장의 대표작,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ㅣ출처: 티슈박스 TissueBox 유튜브

 

이웃집 토로로, 하울의 움직이는 성, 벼랑 위의 포뇨.

일본 애니메이션에 관심 없는 분들도 한 번쯤은 들어보셨을 작품들이지요? 이 작품들은 미야자키 하야오라는 감독의 작품인데요. 미야자키 하야오는 일본 대형 애니메이션 제작 스튜디오 지브리의 수장이자, 전 세계적으로 팬들의 사랑을 받는 애니메이션 감독이랍니다. 지금은 감독직에서 은퇴하였지만 자연과 공존, 여성, 비행 등 그만의 철학이 담긴 작품들은 여전히 팬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ㅣ출처: Alice Kim 유튜브

 

일본 애니메이션의 거장으로 꼽히는 그의 대표작으로 많은 팬들이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을 꼽는데요, 인간에게는 금지된 신들의 세계로 오게 된 치히로가 정체불명의 소년 하쿠와 함께 인간 세계로 돌아가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험기를 다루고 있습니다. 자연 친화적인 세계관을 바탕으로 황금만능주의 등을 치히로의 행동을 통해 잘 표현하고 있는데요, 가슴 따뜻한 한 편의 성장 애니메이션이 보고 싶은 분들이라면, 이번 주말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을 꼭! 보시길 추천 드립니다.

 

포스트 미야자키 하야오라 불리는 신카이 마코토의 너의 이름은

 

ㅣ출처: DreamON 유튜브

 

이번 주말 관객 수 28십만명 돌파를 앞둔 너의 이름은의 감독 신카이 마코토포스트 미야자키 하야오라 불릴 만큼 일본에서 인기가 높은 애니메이션 감독이랍니다. 1인 제작과빛의 작가로 유명한 그는 대부분의 작품에서 빛과 그 효과에 대해 집착에 가까운 묘사를 보여주는 것이 특징인데요, 덕분에 한국에서는 배경왕이라 불리고 있답니다.

 

ㅣ출처: 미디어캐슬 유튜브

 

신카이 마코토 감독은 너의 이름은에서도 특유의 그림체를 통해 시공을 초월한 남녀의 사랑을 잘 표현하고 있습니다. 그는 작품을 통해, 기억 속에는 있으나 우리 스스로가 지우며 살아가고 있는, 하지만 사랑처럼 언젠가는 반드시 되살아나는 이름 모를 것들을 위해 열심히 살아가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하고 있는데요. 일본 애니메이션에서 표현할 수 있는 감성의 끝을 느끼고 싶은 분들에게 추천합니다.

 

신카이 마코토와 선의의 경쟁 중인 호소다 마모루의 늑대 아이

 

ㅣ출처: ADBC TV 유튜브

 

일본은 물론 국내에서, 앞서 소개해 드린 신카이 마코토 감독과 종종 비교되는 감독이 있습니다.바로 호소다 마모루인데요. 호소다 마모루는 신카이 마코토와 함께 포스트 미야자키 하야오로 꼽히는 애니메이션 감독입니다. 두 사람은 일상적인 순간을 소재로 작품을 만든다는 공통점이 있지만 신카이 모코토는 배경을, 호소다 마모루는 인물의 매력에 초점을 맞춘다는 차이점이 있습니다.

 

l출처: Mo BI 유튜브

 

우리나라에서 잘 알려진 호소다 마모루의 대표작으로는 늑대 아이가 있는데요, 늑대 인간과 우연히 사랑에 빠져 늑대 인간 남매를 키우게 된 스토리를 담고 있습니다. 작품을 통해서 연애, 결혼, 출산, 육아 등 일련의 성장 모습과 그녀의 아이들 유키아메의 출생부터 자립까지 13년의 과정을 볼 수 있는데요. 생명의 의미와, 인생을 살아가면서 꼭 해야만 하는 선택 등에 대해 깊은 여운을 주는 작품이랍니다. 호소다 마모루 감독이 생각하는 인생에서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궁금한 분들이라면 늑대 아이를 놓치지 마세요!

 

지금까지 놓치면 후회할 일본 애니메이션 3을 소개해드렸습니다. 영화관에서! 혹은 푹신한 이불 속에 누워서! 오늘 소개해드린 애니메이션을 편안하게 감상하며 힐링하는 주말 보내시기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hjhjhjkt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