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키점프하면 머릿 속에 자동으로 재생되는 영화와 OST가 있으시죠? 바로 국가대표 스키점프 팀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 <국가대표>가 아닐까 합니다. 영화가 인기를 끌면서 스키점프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높아지기도 했죠.

 

추운 겨울에 열리는 경기지만 벌써부터 뜨거운 관심과 열기가 느껴지는 동계올림픽 종목들! ‘아는 만큼 보인다라는 말이 있듯이, 경기 종목에 대한 정보를 미리 알고 보면 더욱 흥미진진하게 즐길 수 있지 않을까요? 오늘은 금메달 기대종목 중 하나인 스키점프의 이야기 속으로 함께 점프해봅시다~!

 

 

설원 위를 힘차게 날아올라! ‘스키점프

 

 

스키점프는 급경사 면을 갖춘 인공 구조물에서 스키를 타고 활강한 후 도약대로부터 허공을 날아 착지하는 스키 경기의 일종입니다. 도약대로부터 힘차게 출발하여 허공을 날아, 가장 멀리 그리고 안정적인 자세로 착지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모습이 아름다워 스키 경기의 꽃이라고 불리기도 하는데요. 그렇다면 스키 경기의 꽃! 스키점프에 대해 더욱 자세히 알아보도록 할까요?

 

│출처: 2018평창동계올림픽 공식 홈페이지

 

스키점프 종목은 노멀힐 남자/여자 개인, 라지힐 남자 개인, 스키점프 남자팀 등 4개의 종목으로 진행됩니다. 여기서 말하는 노멀힐과 라지힐은 K-포인트를 기준으로 가/감 되는 점수로 구분되는데요. 노멀힐은 K-포인트를 기준으로 1m 2점의 점수가 주어지거나 감점되는 방식입니다. 라지힐은 K-포인트를 기준으로 1m 1.8점의 점수가 주어지거나 감점되는 방식이랍니다.

 

│출처: 2018평창동계올림픽 공식 홈페이지

 

스키점프의 관전포인트는 자세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경기 점수에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여기에서 자세는 도약·비행·착지하는 모습 모두를 말하는데요. 5명의 심판이 심판타워에서 비행거리와 자세를 파악하여, 각각 20점 만점에서 감점을 하는 방식으로 점수를 부여합니다. 최종 점수는 5명의 심판 중 가장 높은 점수와 가장 낮은 점수를 뺀 나머지 3명의 점수를 합산하여 계산을 하는 방식이라는 사실!

 

 

도약·비행·착지 자세를 모두 평가에 반영하지만, 이 가운데서도 착지 자세가 점수의 절반을 차지할 정도로 비중이 가장 크다고 합니다. , 착지할 때의 기술적인 측면을 중요하게 고려해야 한다는 것이죠. 두 팔을 수평으로 벌리고 두 무릎을 약간 엇갈리게 착지하여 스키의 엇갈린 차이가 발바닥 길이 이내여야지만 감점이 되지 않고 좋은 점수를 얻을 수 있습니다. 또한, 활강할 때의 시속은 평균 85~95Km 정도가 된다고 하니, 바람의 저항을 줄이기 위해서는 최대한 몸을 웅크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합니다.

 

이렇게 팔부터 발끝까지 착지 자세 하나하나 정확하게 가다듬기 위해 신경을 써야 좋은 점수를 받을 수 있다고 하는데요. 이 섬세한 기술을 몸에 익히기 위해 땀 흘리며 노력한 선수들의 모습이 눈으로 보지 않아도 그려지는 것 같습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금메달에 도전하는 한국 국가대표팀!

 

│츨처 : 네이버 스포츠 칼럼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준비하는 우리나라 대표팀 선수들은 2009년에 개봉된 영화 <국가대표>의 모델이 되기도 했던 선수들입니다. 이들은 1998 나가노 동계올림픽에서 처음 국가대표로 출전했는데요. 정말 오랜 시간이 지났지만, 여전히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선수들로 활약하고 있습니다. 이번 2018 평창동계올림픽이 그들의 여섯 번째 올림픽이라고 하니, 얼마나 오랜 세월 동안 그 도약대 위에 섰는지 느껴지시나요?

 

현재 대표팀 선수들은 30대 중반으로 들어서면서 체력적인 한계 또한 무시할 수 없다고 말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들이 계속해서 도전하는 이유는 아직까지 대표팀의 기량을 뛰어넘는 후배들이 많지 않아서라는데요. 현재 활동하고 있는 선수들로 시작된 한국의 스키점프가 그들의 역사로만 남지 않도록 우리의 진정한 사랑과 응원이 필요한 시점인 것 같습니다.

 

│출처: 네이버 스포츠 칼럼

 

많은 우여곡절도 있었지만, 국가대표팀은 이번에 개인의 기량에 맞는 훈련과 더불어 기술적인 조언을 받기 위해 독일 출신 코칭스태프와 함께 한다고 하는데요. 현실적인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계속해서 포기하지 않고 노력하는 국가대표팀의 모습에 우리는 또 다가오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설레는 마음으로 기다리게 됩니다.

 

 

널 세상이 볼 수 있게 날아~ 저 멀리~♬’ 영화 <국가대표>에서 흘러나오던 OST ‘Butterfly’의 가사처럼, 우리나라 국가대표 선수들도 이번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시원하게 하늘 위를 활강하는 모습 보여주었으면 좋겠습니다. 이러한 바람을 모두 담아 다같이 응원하자고요! 대한민국 스키점프 국가대표팀 파이팅!

 

Posted by cherryj

 

지난주, 대한민국을 넘어 전 세계를 들썩이게 한 사건이 있었습니다! 바로 진종오 선수의 3연패 달성 소식인데요, 진종오 선수는 사격 종목 사상 최초로 세계인의 축제에서 3연패를 달성하며 단일 종목 3연패라는 새로운 역사를 썼습니다. KT 사격선수단 소속인 진종오 선수를 축하하기 위해 KT에서도 홀로그램 영상이라는 특별한 축하 이벤트를 준비했는데요, 지금부터 그 현장 소식 자세하게 소개해드리겠습니다.



전화가 아닌 홀로그램 영상으로 축하 메시지 전달



국제 대회에서 소속 선수가 좋은 성적을 거둘 경우, 소속 단체장이나 기업의 CEO가 전화로 축하하는 것은 흔히 있는 일인데요. KT는 한국 대표 통신사에 걸맞게 조금 색다른 방법으로 진종오 선수에게 축하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바로 평창 홍보관에 마련된글로벌 홀로그램부스를 활용해 축하 메시지를 전달한 것인데요! 실제 크기의 40% 구현할 수 있는 글로벌 홀로그램을 통해 마치 직접 마주보고 축하를 전하는 것과 같이 생동감 있게 진종오 선수에게 축하 인사를 건넬 수 있었습니다.



실제 마주보는 듯한 느낌을 선사하는 글로벌 홀로그램



홀로그램 축하 영상을 본 진종오 선수홀로그램으로 지구 반대편에 계신 분들과 만나는 특별한 경험은 제가 KT 소속 선수이기 때문에 경험할 수 있는 특별한 이벤트였던 것 같다라고 화답을 남겼는데요.


진종오 선수에게 특별한 추억을 안겨준 글로벌 홀로그램’ 3차원 입체 영상으로 멀리 떨어진 곳에서 메시지를 전해도 마치 옆에 있는 것과 같은 느낌을 선사하는 기술입니다. 이 기술 활용을 위해 KT는 서울-리우 해저케이블 기반 전용 회선을 구축했습니다.

 

덕분에 2km에 달하는 서울과 브라질의 거리적 한계에 불구하고 한국-평창 홍보관 사이의 트래픽 전송 시간이 약 0.2초에 불과하다는 놀라운 사실! 즉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 위치한홀로그램 스튜디오에서 축하 영상을 송신하면 0.2초 후에 진종오 선수가 그 메시지를 듣는 것이지요.


 

지금까지 홀로그램 기술을 활용해 진종오 선수의올림픽 3연패를 축하한 소식을 소개해드렸는데요, 대한민국 대표 통신사다운 KT의 축하 방법이었다는 생각이 듭니다. KT의 적극적이고 지속적인 지원에 힘입어 승승장구하는 진종오 선수에게 감사함과 축하의 말을 다시 전합니다. 배드민턴을 시작으로 오늘도 많은 경기가 남아있는데요, 선수들에게 많은 응원 부탁 드립니다~!


Posted by KT.BLOG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