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kt소식]

스마트 모빌리티의 시대! KT와 ofo가 만드는 한국형 공유자전거 서비스

글자작게 글자크게

 

... 자전거 진짜 많다...’

 

중국에 다녀오신 분들이라면 한 번쯤 생각해보셨을 겁니다. 실제로 베이징의 길거리를 다니다 보면 적어도 1분에 한 대씩은 볼 수 있을 만큼 자전거는 무척 흔한 교통수단인데요. 예전에는 각양각색의 자전거가 도로를 수놓았다면 요즘은 노란색 자전거가 대부분입니다. 바로 중국에서 공유자전거 서비스 ofo(오포)의 상용화가 성공적이었기 때문이죠.

 

최근 우리나라에서도 공유자전거와 같이 다양한 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 상용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오늘은 KT한국형 공유자전거 서비스 상용화를 위해 글로벌 1위 공유자전거 서비스 기업 ofo와 손을 맞잡았다는 기쁜 소식 전해드릴게요! (ゝ◡╹)ノ♡

 

 

ofo(오포)의 공유자전거 서비스란?

 

│출처 : ofo 공식 홈페이지

 

노란 자전거가 상징이 된 공유 자전거 기업 ‘ofo(오포)’ 2015 6월 설립돼 현재 하루 사용 횟수 2,500만 회에 달하는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했는데요. 방대한 땅 덩어리는 물론 알리페이, 위챗페이 등 스마트페이 서비스가 발달되어 있는 중국에서 쉽고 빠른 대여 서비스로 이제는 중국 시민들의 두 발을 책임지고 있다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중국뿐만 아니라 현재 ofo는 전세계 20개국 250여개 도시에서 1,000만대 이상의 공유자전거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이중에서도 한국은 ofo 21번째 진출국으로 현재 부산에서 시범사업을 진행 중입니다.

 

│출처 : ofo 공식 홈페이지

 

한국의 다양한 자전거 대여 서비스와 다를 바 없는 것 같아도 차별화되는 ofo만의 장점이 있습니다. 바로 비고정형공유 자전거 서비스라는 것! 비고정형 서비스란 말 그대로 지정된 장소가 아니어도 대여와 반납을 자유롭게 할 수 있다는 말인데요. 주변의 자전거를 찾아 사용하고 적당한 곳에 반납만 하면 되기 때문에 소비자가 자전거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또한, 자전거마다 GPS가 달려있어 도난 위험이 없고, IoT 서비스를 이용해 수리가 필요한 자전거만 골라낼 수 있다는 점도 ofo와 같은 공유자전거 서비스가 가진 큰 장점이라 할 수 있죠.

 

공유자전거 서비스 ‘ofo(오포)’ 자세히 알아보러 가기

 

 

KT, 한국형 공유자전거 서비스 위해 ofo와 손 잡다!

 

 

전세계적으로 성공을 거두고 있는 공유자전거 서비스에도 KT의 스마트한 기술력이 빠질 수 없겠죠? KT한국형 공유자전거 서비스의 상용화를 위해 글로벌 공유자전거 서비스 기업 ofo와 손을 맞잡았습니다.

 

 

이 자리에는 ofo의 공동창업자 겸 COO 엔치 장(Yanqi Zhang)과 함께 NHN KCP, 신한카드의 관계자 분들이 참석해 한국형 공유 자전거 서비스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습니다. 또한, 이 자리에서는 ofo 기업명에 숨겨진 재미난 비밀도 알 수 있었는데요. ‘ofo’ 글자가 자전거 모양이라 기업명으로 쓰게 됐다는 사실입니다. 넘나 센스 넘치는 것...!

 

 

이를 통해 KT ofo는 공유자전거 사업을 위한 KT 네트워크 및 인프라 활용 등 다양한 부문에서의 협력을 약속했는데요. 특히 이 중에서도 NB-IoT(소물인터넷) 기반의 스마트락 잠금장치 상용화 계획과 스마트락 기기를 공유자전거에 탑재할 수 있도록 긴밀히 협력할 것을 다짐했습니다. 또 공유자전거 도입을 어려워하는 지방자치단체들에게도 ofo의 공유자전거 운영 노하우를 전하는 등 공동 마케팅까지 진행할 것을 협의하기도 했습니다.

 

 

KT는 이번 ofo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단계적으로 유동인구 분석과 같은 KT의 빅데이터 역량과 ofo의 공유자전거 서비스 노하우를 결합해 교통, 환경문제 등 다양한 사회문제의 개선에도 기여할 것을 약속했습니다. 똑똑한 노란 자전거와 함께 모든 사람들이 쉽고 간편하게 공유자전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을 때까지! KT의 한국형 공유자전거 서비스를 기대해주세요~❛◡❛

 

1 ··· 69 70 71 72 73 74 75 76 77 ··· 4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