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chnology]

비상시에 배터리가 되는 전기차?! 전기자동차 V2G를 활용한 KT의 전력수요관리(EV-DR) 기술

글자작게 글자크게

 

한정된 자원의 소비를 줄이고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어가야 하는 오늘날, 전세계에서는 보다 효율적인 자원 운용을 위해 다양한 신기술을 도입하고 있습니다. 오늘 소개해드릴 전기자동차의 ‘V2G(Vehicle to Grid)’ 기술도 그 중 하나입니다.

 

KT는 세계 최초 통합 에너지 관리 플랫폼 ‘KT-MEG(스마트에너지 관제센터)’와 함께 전기차의 배터리 자원을 활용한 전력수요관리(EV-DR) 사업모델을 발굴하고 있는데요. V2G 기술은 무엇인지, EV-DR은 또 어떤 얘기인지 보다 자세하게 설명해드릴게요!❛◡❛

 

 

전기료가 낮을 때 충전하고, 높을 때 사용하는 ‘V2G(Vehicle to Grid)’

 

 

‘V2G(Vehicle to Grid)’란 전기차 배터리에 충전되어 있는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전기 요금이 저렴한 낮 시간대에 전기차를 충전하고, 비싼 밤 시간대에는 사용하거나 되파는 것을 말합니다. 이를 통해 전력피크 시간대에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고, 비상시에는 차량의 전력을 방출해 에너지 공급원으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 때문에 V2G는 차세대 에너지 서비스로 주목 받고 있습니다.

 

 

특히 우리나라의 경우 올 겨울 기록적인 한파로 인해 10여 차례의 전력수요감축(DR) 발령이 있었고, 일부 공장이나 대형 건물 등은 전력 소비를 줄이기 위해 가동을 멈춰야 하는 상황이 발생하기도 했는데요. 이럴 때, V2G 기술을 기반으로 전기차를 전력공급원으로 사용하는 ‘EV-DR’ 사업모델이 갖춰져 있으면 안정적으로 에너지를 공급할 수 있게 됩니다.

 

 

전기차를 배터리로 쓴다고 한들 얼마나 효율적이겠어?’

 

답은 매우 효율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향후 전기차 10만여 대가 1시간에 5KW의 용량으로 동시에 참여할 경우 화력발전소 1기에 맞먹는 수준의 전력을 대체할 수 있는데요. 급작스러운 비상 정전 사태나 재난 상황에서도 전기차에 저장된 전력을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 더욱 유용하게 느껴집니다.

 

 

KT-MEG를 기반으로 EV-DR 사업모델을 만들어가는 KT!

 

 

KT는 지난 12, 전기차의 유휴 충전전력 방전을 활용하는 ‘V2G 테스트베드를 분당 사옥 안에 구축하며 작년 1,500여대에 이어 최대 1만여 대의 업무용 차량을 전기차로 교체할 예정입니다. 실제로 KT는 전기차 충전기 제조사인 시그넷이브이 등 중소기업과의 협력으로 ‘EV-DR 상용화를 구체화시키며 일반 전기차 대상으로도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라니 기대하셔도 좋습니다! ( •_•)

 

 

KT EV-DR의 핵심은 세계 최초 통합 에너지 플랫폼인 ‘KT-MEG’입니다! KT는 이곳에 적용된 에너지 인공지능 분석엔진 ‘e-Brain’을 통해 24시간 전력현황을 모니터링하며 전기차 충전 및 방전 타이밍 관리와 함께 전력수요감축(DR) 상황에 실시간으로 대응할 수 있습니다. 이 밖에도 향후 EV-DR 사용 고객의 수익분석 및 리포트 발행 등 효과적인 전력소비를 위한 서비스까지 제공할 수 있다고 해요!

 

세계 최초 통합 에너지 플랫폼 ‘KT-MEG’ 자세히 알아보러 가기

 

 

미래에는 무거운 휴대용 발전기를 가지고 다닐 필요도, 별도로 연료를 공급할 필요도 없이 전기차 배터리로 하나로 전력공급까지 해결되는 세상이 오지 않을까요? 비용 절감뿐만 아니라 탄소 배출량도 줄어드는 EV-DR 모델 상용화 시대가 하루 속히 왔으면 좋겠습니다!

 

세계 최초 5G와 함께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열어가는 KT는 뛰어난 에너지 관제 역량을 갖춘 차세대 에너지 사업자로 거듭나고 있는데요! 발전에 발전을 거듭하는 KT의 모습 앞으로도 쭉 지켜봐 주세요! ( '' )

 

1 ··· 154 155 156 157 158 159 160 161 162 ··· 1132